정치

한국일보

모자 푹 눌러쓴 채 흙탕물 씻어내고.. 몰래 철원 간 김정숙 여사

신은별 입력 2020.08.12. 17:30 수정 2020.08.13. 09:34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강원 철원군을 찾아 복구작업을 도왔다.

보통 김 여사 일정은 언론 등에 미리 공개하는 게 일반적이다.

청와대는 언론 보도를 통해 김 여사 일정이 알려지자 뒤늦게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일정은 김 여사가 '수해복구작업을 도와야겠다'고 제안해 이뤄졌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해복구 도와야" 다른 피해지역 봉사활동도 검토 중
김정숙 여사가 12일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마을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강원 철원군을 찾아 복구작업을 도왔다. 보통 김 여사 일정은 언론 등에 미리 공개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이날 봉사활동은 비공개로 이뤄져 지역주민 등을 통해 소문이 났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새벽 청와대를 나서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로 향했다. 이길리는 약 70가구가 거주하는 작은 마을인데 이번 집중호우로 마을 전체가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다. 현장에 도착한 김 여사는 흙탕물에 잠겨 더럽혀진 옷 등을 빨고 각종 가재도구를 씻었다고 한다. 점심 시간에는 배식도 도왔다. 봉사는 6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김정숙 여사가 12일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마을에서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김 여사의 일정을 언론은 물론, 마을 주민에게도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 현장복구작업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김 여사 일정을 수행하는 청와대 제2부속실에서도 소수만이 동행했다고 한다. 김 여사는 밀짚 모자를 푹 눌러쓰고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일을 했지만, 마을 주민들이 김 여사를 알아보면서 일정이 알려졌다. 일부는 멀리서 김 여사의 모습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언론 보도를 통해 김 여사 일정이 알려지자 뒤늦게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김 여사는 피해를 입은 다른 지역을 방문하는 것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2017년 7월에도 호우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 상당구를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일정은 김 여사가 ‘수해복구작업을 도와야겠다’고 제안해 이뤄졌다”고 말했다.

김정숙 여사가 12일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마을에서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