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검·경 이어 금감원도 옵티머스 비위 제보받고도 덮었다

김도엽 기자 입력 2020. 08. 12. 18:25

기사 도구 모음

지난 2017년 옵티머스자산운용 전 임직원들이 펀드 관련 사기 혐의를 금융감독원에 제보했지만, 금감원은 이를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금감원은 2017년8월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현장 검사를 나갔는데, 2018년 말 이 전 대표의 비위 혐의에 대해서만 기관경고 및 과태료 1000만원의 제재만 조치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혁진 전 대표의 비위 제보에도 금감원 조사 없었다
금감원 "검경이 각하한 건이라 다시 조사 안해"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모습. 2018.4.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지난 2017년 옵티머스자산운용 전 임직원들이 펀드 관련 사기 혐의를 금융감독원에 제보했지만, 금감원은 이를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총 5000억원대의 사기를 조기에 막을 수 있었지만 사건을 방치해 피해 규모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혁진 전 옵티머스운용 대표와 직원들은 지난 2017년11월 금감원 자산운용감독실 자산운용인허가팀에 펀드 관련 비위를 제보했다.

제보 내용에는 옵티머스자산운용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자금으로 우량채에 투자하는 펀드를 설정한 것으로 가장하고 실제로는 사모사채에 불법으로 자금을 돌리고 있다는 구체적인 내용이 들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해당 제보를 받은 것은 맞다. 다만 당시 검찰과 경찰이 각하한 건이라 추가 절차를 밟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각하는 소송 요건이나 조건 등이 맞지 않아 사건에 대한 판단 없이 종료하는 것을 뜻한다. 수사 권한이 없는 금감원은 통상 수사기관인 검경이 각하한 사건에 대해선 조사로 이어나가지는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 전 대표는 금감원 제보 후 2017년12월에 서울중앙지검에 김재현 옵티머스운용 대표와 양호 전 나라은행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이후 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서울 강남경찰서에 이첩했으나 2018년4월 각하했다.

이에 따라 옵티머스자산운용을 비호하는 정관계 세력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음모론도 나온다.

그 당시 전후 사정을 감안하더라도 금감원이 사기 사건을 제보받아음에도 묵살해 피해 규모를 키웠다는 지적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검경이 각하했더라도 금감원의 행보를 제약하는 규정은 없다. 특히 금감원은 2017년8월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현장 검사를 나갔는데, 2018년 말 이 전 대표의 비위 혐의에 대해서만 기관경고 및 과태료 1000만원의 제재만 조치한 바 있다.

한편 옵티머스자산운용은 금감원 검사에서 안전한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속여 5000억원대의 거액을 끌어모아 펀드 자금 98%를 비상장기업 사모사채를 거쳐 부동산 등에 투자하거나 펀드 간 돌려막기에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dyeop@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