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식당 女직원 추행한 혐의.. 경찰, 與 부산시의원 조사

부산=강성명 기자 입력 2020. 08. 13. 03:06 수정 2020. 08. 13. 05:0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 여직원을 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2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경 사하구 한 식당에서 식당 여직원 40대 A 씨에게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한 혐의로 민주당 소속 B 시의원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B 시의원이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술자리에 동석할 것을 강요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A 씨는 B 시의원이 가게를 떠난 후 112로 신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 여직원을 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2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경 사하구 한 식당에서 식당 여직원 40대 A 씨에게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한 혐의로 민주당 소속 B 시의원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B 시의원이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술자리에 동석할 것을 강요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A 씨는 B 시의원이 가게를 떠난 후 112로 신고했다. 해당 술자리에는 B 시의원의 지인 4명이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B 시의원은 “어깨에 손을 올린 건 가게가 잘되길 바라는 격려 차원이었다”고 반박했다.

부산=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