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이재명 "민주당 지지율 하락 원인은 부동산 문제"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입력 2020.08.13. 11:39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율 역전 현상과 관련해 부동산 문제를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이 지사는 '민주당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이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래도 제일 큰 영향은 부동산 문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차기 대선 잠룡(潛龍)으로 분류되는 이 지사가 부동산 문제를 민주당 지지율 하락으로 언급한 것은 그만큼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민심이반 현상이 크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사놓을 때도 안 아프게 배려해야"..거침없는 조언
"국민 의사 존중하고 국민의 삶 개선해달라는 채찍"
"정책의 좋은 효과가 나오면 조금씩 지지율 좋아질 것"
여권 잠룡으로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오른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율 역전 현상과 관련해 부동산 문제를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이 지사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공정조달 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께서 (민주당에) 뭔가 새로운 기대를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정치는 언제나 국민의 의사를 존중하고 또 국민 삶을 개선하는 것이어야 하는데, 조금 더 그런 노력을 많이해달라는 채찍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민주당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이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래도 제일 큰 영향은 부동산 문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지난 10일부터 12일 동안 전국 유권자 15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8월 2주차 주중 잠정집계에 따르면, 통합당 지지율은 직전 조사보다 1.9%p 오른 36.5%, 민주당의 지지율은 같은 기간 1.7%p 하락하며 33.4%로 집계됐다.

국회.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보수당이 민주당을 앞선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후 무려 4년 만이다.

해당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무선(70%)·유선(20%)의 자동 응답 혼용 방식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p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차기 대선 잠룡(潛龍)으로 분류되는 이 지사가 부동산 문제를 민주당 지지율 하락으로 언급한 것은 그만큼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민심이반 현상이 크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 지사는 "정책의 좋은 효과가 나오면 (국민) 고통이 크더라도 조금씩 (지지율이) 좋아질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무주택자들은 호평을 하지만 다주택자나 유주택자는 저항이나 불만이 있기 마련이다. 국민공동체를 유지하기 위해 불가피한 일이었다고 해도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보유세와 취득세, 양도소득세 강화 등 현 정부의 증세 정책이 일종의 조세저항을 불러일으키거나, 제재 일변도로 인식될 수 있기에 보다 세심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이 지사는 "그래서 제가 부동산세를 일반 재원으로 쓰면 (증세를 위한 부동산 정책이란) 오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한 기본소득으로 지급하고, 또 지역화폐를 지급해 경제회복의 마중물로 사용하면 저항이나 불만이 상당 부분 누그러질 것으로 본다고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주사를 놓을 때도 덜 아프게 하기 위해 많은 배려를 하듯, 국민에게 강공책 쓸 때는 섬세한 배려가 필요하다"며 "(국민들이) 부동산 규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면서도 규제를 위한 정책이 자신에게 미치는 고통, 어려움이 있어 지지율에 영향을 주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199575@gmail.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