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박주민 "민주당 지지율 하락, 국민들의 경고..반성한다"

박홍두 기자 입력 2020.08.13. 13: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는 13일 최근 민주당의 지지율이 하락하는 것과 관련해 “분명 우리 당에 보내는 국민들의 경고”라고 평가하면서 “반성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최근 지지율 하락을 보며 당의 혁신과 미래를 깊이 고민하게 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이날 리얼미터가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미래통합당이 민주당의 지지율을 넘어섰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후 보수 정당 계열(새누리당·자유한국당·통합당)이 민주당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여권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적 여론, 통합당의 정책 ‘좌클릭’ 등이 주요한 변수로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후보는 “혁신하겠다. 당원과 소통하고 국민과 함께 하겠다”며 “당이 국민들을 직접 설득하는 역할을 맡았어야 했는데, 결과적으로 미진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저에게도 책임이 있음을 통감하며, 반성한다. 달라지겠다”며 “당이 국민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기회와 창구를 늘려 가겠다. 사회적 대화와 협의의 중요성을 다시 환기하는 기회로 삼고, 국민들의 목소리에 열린 당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국민이 부여해준 개혁 과제는 뚜벅뚜벅 해결하고 국민의 삶을 개선해 내겠다”며 그 중에서도 검찰개혁에 대해 “머뭇거려서는 안 된다. 공수처 설치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법개혁도 속도를 내야 한다”며 “국민이 바라는 권력기관 개혁에 망설임 없이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또 박 후보는 “시대 변화를 선도하지 못 하면 우리 당의 성공도 없다”며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고, 그것에 제가 출마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스스로 변화하지 않는 세력에게 국민들은 재집권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며 “새로운 시대의 청사진을 그려 가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신뢰받는 민주당’을 목표로 제시하면서 “한 번 이기는 민주당이 아니라 계속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했다.

박주민 의원실 제공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