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집주인과 좋은 관계 불가능"..세입자들, 야당에 하소연

류미나 입력 2020. 08. 13. 18:39

기사 도구 모음

미래통합당 부동산시장정상화특위(위원장 송석준 의원)는 13일 서울 도봉구의 한 공인중개사 사무실에서 임차인들과 간담회를 열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송 의원은 "서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과정이 수반되어야 하는데 이 정부의 정책은 강남의 고가주택들에만 집중한 것"이라며 "이처럼 노후화 전원주택에 정책을 적용하면 양상이 전혀 다르고 새로운 문제들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 부동산시장정상화특위(위원장 송석준 의원)는 13일 서울 도봉구의 한 공인중개사 사무실에서 임차인들과 간담회를 열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임대차 3법 시행에 따른 피해 사례 청취'를 위해 마련된 이날 간담회에는 송 의원을 비롯해 특위 소속 태영호 윤창현 의원 등이 참석했다.

월세 세입자 A씨는 "정부와 여당의 의도마저 의심하고 싶지는 않다"면서 "다만 이 지역은 월세가 높지 않은 편인데, (계약갱신 시 기존 임대료의) 5%밖에 올리지 못하게 한다면 집주인이 건물 유지관리에 소홀해질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지금의 정책으로는 집주인과 좋은 유대가 유지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공인중개사 B씨도 "예를 들어 월세가 낮아 집이 망가져도 집주인이 고쳐주지 않을 것이다. 임차인들 입장에선 어찌할 도리가 없다"고 거들었다.

송 의원은 "서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과정이 수반되어야 하는데 이 정부의 정책은 강남의 고가주택들에만 집중한 것"이라며 "이처럼 노후화 전원주택에 정책을 적용하면 양상이 전혀 다르고 새로운 문제들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 부동산시장 정상화 특위 현장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부동산정상화특위 위원장을 맡은 미래통합당 송석준 의원(가운데)이 13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의 한 중개사무소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정상화 특위 현장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8.13 mon@yna.co.kr

minary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