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노영민 사표 반려..청와대 결국 '반쪽 쇄신'

이주영 기자 입력 2020. 08. 13. 20: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후임 비서실장 인선 난항..연말까지 '한시적 유임' 가능성
대통령 '집값 안정' 발언 이어 인적 개편도 민심 못 읽어 지적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사진)의 사표를 반려했다. 청와대 참모진의 부동산 논란을 자초하며 여론 악화 책임의 중심에 있는 노 실장이 유임되면서 인적 쇄신 의미가 반감됐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3일 “청와대 수석급 이상의 인사는 일단락됐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노 실장 사표가 반려된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수석비서관 인사를 마무리하면서 노 실장에게 사표를 반려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노 실장의 사표를 반려한 것은 당장 후임 비서실장을 구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 다만 여권 내에선 노 실장이 올 정기국회가 마무리되는 연말쯤 교체되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온다. ‘한시적 유임’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그럼에도 이번 청와대 다주택 참모진의 부동산 논란을 자초한 노 실장이 교체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청와대를 비롯한 여권 내에서도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온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노 실장의 아파트 매각 문제가 처음 논란이 됐을 때 본인이 책임지고 물러났어야 한다. 시간만 보내다 사태 수습 타이밍을 놓친 셈”이라고 비판했다.

다른 여권 관계자는 “책임을 지겠다고 해놓고 부동산 정책 논란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노 실장이 유임됐으니 누가 책임을 지려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으로선 인사 쇄신이 국정 쇄신인데 (노 실장 유임이) 악재가 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여권 지지층 일부가 이탈하는데도 부동산 논란에 ‘집값 안정’ 등 현실과 동떨어진 발언, 기대에 못 미친 인적 개편 등 문 대통령이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노 실장은 이날 사표 반려 발표 이후 페이스북에 “대공황 이후 최악이라는 세계 경제 충격에도 우리나라의 국가신용등급은 흔들림 없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글을 올리는 등 평소대로 업무를 이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 새 수석비서관 취임 인사 청와대 신임 수석비서관들이 13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재성 정무수석, 김종호 민정수석, 김제남 시민사회수석, 윤창렬 사회수석, 정만호 국민소통수석비서관. 청와대사진기자단

최근 임명된 신임 수석비서관 5명은 이날 업무를 시작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하락세를 이어가는 엄중한 시기임을 고려해 비상한 각오로 업무에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충언’, ‘낮은 자세’, ‘소통’을 강조했다.

최재성 정무수석은 “충언을 아끼거나 게을리하지 않겠다”며 “야당을 진심으로 대하겠다. ‘소통’이 아닌 ‘대통’을 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호 민정수석은 “엄중한 시기에 오게 돼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초심을 잃지 않고 스스로를 추상같이 대하겠다. 권력기관 개혁을 차질 없이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정부의 노력을 국민에게 쉽고 빠르게 전달하고, 국민의 의견도 가감 없이 청와대에 전달하겠다”고 했다.

이주영 기자 young78@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