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친일파 국립묘지 이장법' 추진.."국민 편 가르는 행위"

윤나라 기자 입력 2020. 08. 13. 21:12 수정 2020. 08. 13. 22:1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민주당 의원들이 친일 인사의 국립묘지 안장을 막고, 또 이미 안장돼 있더라도 강제로 이장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속속 발의하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국민 분열을 일으키는 행위라고 비판하는 분위기입니다.

이어서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의원들이 주최한 국립묘지법 개정 공청회.

고 백선엽 장군 묘비의 모형을 등장시켰는데, 밑부분에는 독립군을 토벌했다는 과거 친일 행적을 적었습니다.


민주당 전·현직 의원들은 백 장군 같은 친일파와 독립유공자들이 국립묘지에 같이 안장되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창일/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립묘지에 그 사람들이, 원수가 있는데 독립유공자들 애국선열들 애국지사들이 어디 저승에 가서 좌정할 수가 없어요.]

현행 국립묘지법은 대한민국 국적을 상실하거나 특정 범죄로 형이 확정돼 '국가유공자법' 적용 대상에서 배제되면 국립묘지 안장을 금합니다.

하지만 친일파는 안장 대상에서 배제되지 않고 있고, 국립묘지 밖으로 이장도 불가능합니다.

민주당 의원들이 친일 행위자의 국립묘지 안장을 막고, 이미 안장돼 있더라도 강제이장하는 국립묘지법 개정안을 냈습니다.

개정안 3개에 민주당 의원 35명이 동참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강제이장에 대한 국민들의 정서적 거부감 등을 이유로 당론 채택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국민을 편 가르는 행위라고 비판합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들 분열만 일삼는 거지, 국가 발전에 도움 된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친일이라는 말 자체를 가지고 국민 나눠서 득을 보려는 생각을 하는지 모르지만….]

정의당은 당 차원 논의가 이뤄지지 않아 정해진 입장이 아직 없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원형희)

윤나라 기자invictus@sbs.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