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서 잇단 확진..방역당국 "신속검사 요망"

김예나 입력 2020. 08. 14. 11:17 수정 2020. 08. 14. 11:24

기사 도구 모음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가운데 서울 성북구의 한 교회에서도 감염 사례가 속출하자 방역당국이 교인 등에게 신속한 검사를 당부했다.

이 교회의 담임목사인 전광훈(64)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가 이끄는 시민단체가 15일 대규모 도심 집회를 예고한 상태여서 방역당국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우려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대본 "이달 7∼13일 교회 방문자 증상 유무 관계없이 검사 받아달라"
담임목사 전광훈, 광복절 도심 집회 예고..우려 제기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담임목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가운데 서울 성북구의 한 교회에서도 감염 사례가 속출하자 방역당국이 교인 등에게 신속한 검사를 당부했다.

이 교회의 담임목사인 전광훈(64)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가 이끄는 시민단체가 15일 대규모 도심 집회를 예고한 상태여서 방역당국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우려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4일 오전 긴급 재난 문자를 통해 "이달 7일부터 13일 사이에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방문한 사람, 교인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아달라"고 안내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서는 앞서 교인 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교인 4명이 연이어 확진되면서 전날 낮 12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5명으로 늘었다.

그러나 서울시가 이날 오전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13일 하루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서 10명이 확진된 상황이다.

현재 접촉자와 교인을 중심으로 진단 검사 및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 등은 광복절 당일인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인원이 참석하는 '건국절 국민대회' 집회를 열기로 한 상태다. 사랑제일교회에서 잇따른 확진 사례와 맞물려 집회를 고리로 한 집단 감염 확산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ye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