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오뚜기, '코로나 특수'..상반기 영업익 1101억원 21% 증가

이비슬 기자 입력 2020.08.14. 12:41

오뚜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간편식 제품을 앞세워 실적 호조세를 이어갔다.

14일 오뚜기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은 1101억2412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4% 증가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라면과 즉석밥 제품 매출이 늘었다"며 "올해 하반기까지 간편식 매출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외 라면 매출 늘어..간편식' 판매 호조
© 뉴스1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오뚜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간편식 제품을 앞세워 실적 호조세를 이어갔다.

14일 오뚜기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은 1101억2412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4% 증가했다. 매출액은 1조2864억3381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약 52% 늘어 869억759만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외 라면·컵밥을 포함한 간편식 수요가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오뚜기 주력 상품은 면류·양념류·농수산 가공품류(즉석밥·컵밥) 등이다. 올해 4~6월 집밥족이 늘면서 국내 면 제품과 농수산가공품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오뚜기는 특히 올해 상반기 원가율 조정과 판관비 감축으로 영업이익 개선을 이뤘다. 판관비 중에서도 광고선전비(연결기준)는 181억2433만원으로 전년 동기(219억5233만원)대비 17.4% 줄였다. 접대비도 2억6867만원으로 전년 동기(3억931만원) 대비 13.1% 감축했다.

해외 수출도 매출 호조세에 영향을 미쳤다. 오뚜기는 현재 미국·중국·베트남·뉴질랜드에 진출해 있다. 이 중에서도 특히 미국 시장 라면 매출이 크게 늘면서 전체 수출액이 약 200억원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가공식품 수요가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낮은 해외 비중은 오뚜기가 넘어야 할 숙제다. 오뚜기는 전체 매출에서 해외 비중이 차지하는 비율이 10% 미만으로 낮다. 반면 해외에서 신라면·신라면 블랙 등을 히트시킨 경쟁사 농심 해외 매출 비중의 경우 전체의 25%에 이른다.

오뚜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라면과 즉석밥 제품 매출이 늘었다"며 "올해 하반기까지 간편식 매출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b3@news1.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