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광복회장 기념사에 통합당 "참을 수 없는 모욕" 반발

박미영 입력 2020. 08. 15. 15:27 수정 2020. 08. 15. 20:18

기사 도구 모음

미래통합당은 15일 김원웅 광복회장의 75주년 광복절기념사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제주도에서는 김 회장의 기념사 때문에 광복절 행사가 파행하기도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률근 광복회 제주도지부장이 대독한 김 회장의 기념사를 문제삼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원웅 회장, 이승만·안익태·백선엽 등 친일파 거론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 제대로 청산 못한 나라"
원희룡 "국민 편가르기 하는 시각 결코 동의 못해"
기념사에 원지사 발끈..제주도 광복절 행사 파행
김기현 "윤미향 단죄 못 하면서 친일청산 운운하나"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0.08.15.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미래통합당은 15일 김원웅 광복회장의 75주년 광복절기념사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제주도에서는 김 회장의 기념사 때문에 광복절 행사가 파행하기도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률근 광복회 제주도지부장이 대독한 김 회장의 기념사를 문제삼았다.

원 지사는 미리 준비했던 경축사 원고를 접고 "결코 동의할 수 없는 편향된 역사만이 들어가 있는 이야기를 기념사라고 광복회 제주지부장에게 대독하게 만든 이 처사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불쾌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제주도지사로서 결코 동의할 수 없다는 걸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원 지사는 "지금 75주년 맞은 광복절에 역사의 한 시기에 이편저편 나누어서 하나만이 옳고 나머지는 모두 단죄되어야 하는 그런 시각으로 우리 역사를 조각내고 우리 국민을 다시 편가르기 하는 그런 시각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앞으로 이런 식의 기념사를 또 보낸다면 저희는 광복절 경축식의 모든 행정집행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의 기념사에는 "이승만이 친일파와 결탁했다" "안익태는 민족반역자" "현충원 명단에 독립군 토벌에 앞장선 자가 묻혀 있다"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 등의 표현이 들어있다.

김기현 통합당 의원도 이날 "편향된 역사관을 가진 김원웅 광복회장은 이승만 전 대통령을 이승만이라 칭하며 모욕하고, 보수세력을 매국노 이완용에 빗대기도 했다. 참을 수 없는 모욕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차고 넘치는 친일파 후손들에 대해선 면죄부를 주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앞세워 반일 이슈로 자신의 배를 채운 윤미향 의원 같은 사람도 심판하지 못하는 주제에 어디에 대고 친일 청산 운운하는 건가"하고 맹비난했다.

[제주=뉴시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오전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 제공) 2020.08.15


그러면서 "문 정권은 말로만 반일을 내세웠을 뿐, 위안부 문제 해결에 한발짝도 더 나은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며 "말로만 반일한다고 외치고 국내정치용 쇼만 하는 무능한 정부에 대해 날카로운 지적을 하는 것이 광복회장이 해야 할 더 시급한 과제임을 기억하라"고 꼬집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과거를 청산을 미래로 가야 하는데 자꾸 과거에만 매몰돼 사소한 것까지 다 찾아내면 과부하가 걸려 앞으로 나가지 못한다"면서 "발전적인 메시지를 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