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일본 시민단체, 아베 총리에 '위안부 사죄·자발적 배상' 촉구

박세진 입력 2020. 08. 15. 19:08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시민단체인 '위안부 문제 해결 올(All) 연대 네트워크'는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진정한 사죄와 자발적인 배상을 요구하는 문서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보냈다고 15일 밝혔다.

이 단체는 끝으로 "(위안부) 피해자와 지원자들이 오랜 운동에도 불구하고 애초보다 후퇴한 일본 정부의 태도 때문에 지치고 실망감이 퍼지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유엔 인권 수준에 맞게 이 문제를 해결해 여성의 인권과 평화 문제에서 세계를 이끌어가길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시민단체인 '위안부 문제 해결 올(All) 연대 네트워크'는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진정한 사죄와 자발적인 배상을 요구하는 문서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보냈다고 15일 밝혔다.

이 단체는 이 요구서에서 "피해자가 한 사람이라도 더 살아 있는 동안 서둘러 유엔 인권 수준의 해결에 착수해야 한다"며 아베 총리가 이달 말까지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주문했다.

이 단체는 위안부 피해자와 국제사회가 원하는 것은 일본 정부의 자발적 배상 외에 ▲위안부 관련 사실(事實)과 그 책임을 인정하는 진정한 사죄 ▲ 두 번 다시 같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역사교육을 통한 다음 세대로의 계승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에 세워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흉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울러 일본이 '제대로 역사적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해야만 명예를 회복할 수 있다'는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말을 언급하면서 오랜 기간 굴욕적인 인생을 살아온 모든 피해자의 간절한 호소에 응하는 것은 가해국만이 할 수 있는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가 사실을 직시하고 '복사본'이 아닌 자신의 말로 진심 어린 사죄를 하는 것이 피해자의 간절한 호소에 응하는 피해자 중심의 문제 해결 방법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올바른 역사 교육에 대해선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 담화'(1993년)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어 아시아 각국의 위안부 피해자가 죽기를 일본 정부가 기다린다는 말도 들린다면서 피해자가 죽어도 젊은 후계자가 힘차게 자라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끝으로 "(위안부) 피해자와 지원자들이 오랜 운동에도 불구하고 애초보다 후퇴한 일본 정부의 태도 때문에 지치고 실망감이 퍼지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유엔 인권 수준에 맞게 이 문제를 해결해 여성의 인권과 평화 문제에서 세계를 이끌어가길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도쿄=연합뉴스) 일본 시민단체인 '위안부 문제 해결 올(All) 연대 네트워크'가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보낸 문서.

parks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