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더욱 잦아진 사계절 이상기후..하늘은 이제 "예측불허"

최현호 입력 2020. 08. 16. 14:01

기사 도구 모음

올 여름 장마가 역대 최장기간 동안 이어지는 등 이상기후를 보이고 있다.

그런데 이런 이상기후 현상은 올해뿐만 아니라 최근 몇 년 사이 계속 이어져 온 것으로 파악됐다.

또 강원도 홍천의 경우도 같은 날 41도를 기록, 대구에서 기록된 전국 역대 1위 기온인 40도(1942년 8월1일)를 경신했다.

작년 12월과 올해 2월에는 추위가 있긴 했지만 기간이 짧아 대부분 기간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8년 여름엔 기록적인 폭염과 열대야
2019년엔 태풍 7개 영향..평년 대비 2배
2019년 겨울엔 평균·최고·최저기온 1위
올해 여름은 역대 최장기간 장마 지속중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지난 11일 서울 시청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출근하고 있다. 2020.08.11.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 올 여름 장마가 역대 최장기간 동안 이어지는 등 이상기후를 보이고 있다. 그런데 이런 이상기후 현상은 올해뿐만 아니라 최근 몇 년 사이 계속 이어져 온 것으로 파악됐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018년에는 7~8월 사이 길게 지속된 폭염과 열대야가 있었다.

서울은 그해 8월1일 39.6도를 기록해 1907년 10월1일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111년 만에 가장 높은 값을 기록했다.

또 강원도 홍천의 경우도 같은 날 41도를 기록, 대구에서 기록된 전국 역대 1위 기온인 40도(1942년 8월1일)를 경신했다.

같은 해 8월2일 밤 사이 서울은 30.3도를 기록하면서 기상관측 이래 가장 높은 최저기온 값을 경신하기도 했다.

그해 여름철 전국 폭염일수와 열대야 일수는 각각 31.4일과 17.7일로, 평년(9.8일·5.1일)보다 많아 모두 1973년 이후 1위를 기록했다. 1973년은 기상관측망을 전국적으로 대폭 확충한 시기로, 전국 평균값은 1973년 이후 연속적으로 관측 자료가 존재하는 45개 지점의 관측값을 사용한다.

같은 해 서울의 경우도 폭염일수와 열대야일수가 각각 35일과 29일로 평년(6.6일·8.5일)보다 많았고, 각각 1973년 이후 1위, 3위를 기록했다.

[남해=뉴시스]차용현 기자 = 전국 곳곳에 폭염특보가 발령된 지난 14일 오후 경남 남해군 남면의 한 고추밭에서 참새 한 마리가 고춧대에 앉아 쉬고 있는 또 다른 참새 등 위에 올라타고 있다. 2020.08.14. con@newsis.com

작년인 2019년에는 총 29개의 태풍 중 7개가 10월초까지 한반도에 영향을 미쳤다. 평년 3.1개에 비해 2배 이상의 태풍 영향을 받은 것이다.

1904년 근대 기상업무를 시작한 이후 가장 많은 영향 태풍 수를 기록한 것이기도 하다. 2019년 태풍 수는 1950년·1959년과 공동 1위를 기록하게 됐다.

당시 영향을 준 태풍은 제5호 다나스(7월16일~7월20일), 제8호 프란시스코(8월2일~8월6일), 제9호 레끼마(8월4일~8월12일), 제10호 크로사(8월6일~8월16일), 제13호 링링(9월2일~9월8일), 제17호 타파(9월19일~9월23일), 제18호 미탁(9월28일~10월3일)이다.

2019년 겨울에는 전국 평균기온, 최고기온, 최저기온이 1위를 기록하는 이상기후도 있었다.

지난 겨울 전국 평균기온은 3.1도로 1973년 이후 가장 높았다. 최고기온(8.3도)과 최저기온(-1.4도)도 가장 높아 이례적인따뜻한 겨울로 기록됐다.

작년 12월과 올해 2월에는 추위가 있긴 했지만 기간이 짧아 대부분 기간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다. 특히 1월은 따뜻한 남풍의 잦은 유입으로 전국에 고온현상이 나타나 1973년 이후 가장 높은 기온과 가장 적은 한파일수(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인 날의 수)를 기록했다.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광주에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지난 14일 오후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후문 횡단보도 그늘막에서 시민들이 잠시 더위를 피하고 있다. 2020.08.14. sdhdream@newsis.com

올해 봄철에는 기온이 심하게 널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3월 전국 평균기온(7.9도·평년 5.9도)은 1973년 이후 상위 2위를 보이며 매우 높았으나, 4월은 쌀쌀했던 날이 많아 44위(10.9도·평년 12.2도)로 하위 5위까지 곤두박질쳤다.

그런데 이후 5월 평균기온(17.7도·평년 17.2도)은 다시 소폭 기온이 상승하며 상위 14위를 기록해 기온이 심하게 널뛰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올해 봄은 1월 1위, 2월 3위, 3월 2위로 3월까지 전국 평균기온이 월별 역대 상위를 기록하면서 높은 기온 추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4월에 찬 공기가 자주 유입돼 꽃샘추위가 나타나면서 상승 추세는 꺾였다.

한편 올해 여름철 장마는 역대 최장기간으로 기록된다. 이미 장마가 끝난 제주 지역의 경우 49일 동안 이어져 1973년 이후 가장 긴 장마로 기록됐다.

16일 종료된 중부지방은 역대 처음으로 50일을 넘긴 54일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