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사랑제일교회 간 돌봄 교사 확진.."원생 130명 접촉"

전연남 기자 입력 2020.08.17. 20:15 수정 2020.08.19. 14:4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사랑제일교회에서 지금까지 나온 확진자는 300명을 넘어섰습니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교회에서 감염된 사람을 통해서 다른 지역으로, 또 군부대라든지 어린이집 같은 사람 많은 곳으로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그 교회에 갔다가 코로나에 걸린 사람 가운데는 어린이집 돌봄 교사도 있는데 지금까지 100명 넘는 아이들과 접촉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이 내용은 전연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늘(17일) 아침 서울 광진구에 사는 50대 A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 씨는 지난 8일과 9일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했고 15일 광복절에는 광화문 집회에도 참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어린이집 돌봄 교사인 A 씨는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 동안 광진구 한 어린이집에서 일했습니다.

오후 2시부터 밤 10시까지, A 씨가 돌본 어린이들이 130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해당 어린이집 학부모 : 2차 감염되고 있는데 그걸 본인이 경각심이 없으니까 아이들 있는데 온 거잖아요. 확진자 떴을 때 말씀을 하시고 검사를 하시고 미리 대처했다면….]

해당 어린이집은 폐쇄 조치됐고 접촉 원생과 학부모에 대한 진단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광진구청 관계자 : 걱정스럽게 보고 있는 부분이, 제일 중요한 건 마스크 착용이잖아요. 어떤 상황에서 벗었고, 어떤 상황에서 썼고,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굉장히 밀도 있게 지금 조사 중에 있습니다.]

사랑제일교회발 감염은 군부대까지 번졌습니다.

경기 가평의 수송부대 병사 2명이 어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랑제일교회 교인으로 같은 부대에서 군용품을 판매하는 60대 민간 업자와 접촉했습니다.

경북 포항에서는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사랑제일교회 교인이 도주했다가 4시간 만에 검거됐고 역시 교인인 10대 중학생은 울릉도에 닷새간 머문 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종교활동 모임을 통해 발생한 감염이 비수도권 지역을 포함해 콜센터, 어린이집, 요양병원 등 다양한 장소로 2차 감염이 연쇄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사랑제일교회는 선제적 방역조치를 취했으며 신도 명단 누락과 진단검사 지연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인필성·김남성, 영상편집 : 이승진)  

전연남 기자yeonnam@sbs.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