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이뉴스24

'확진' 유튜버 신혜식, 코로나 병동서 방송 "간호사와 대판 싸웠다"

권준영 입력 2020. 08. 19. 16:14 수정 2020. 08. 19. 16:16

기사 도구 모음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유튜버 '신의한수' 신혜식 대표가 코로나 병동에서 진행한 방송을 통해 "병원 측과 한바탕 소동을 벌였다"라며 "간호사와 대판 싸웠다"고 불만을 제기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혜식 대표는 지난 18일 유튜브 '신의 한수' 채널을 통해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 보라매병원에 있다"라며 "병실에 두 분 더 계시는데 양해를 부탁드리고 방송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유튜버 '신의한수' 신혜식 대표가 코로나 병동에서 진행한 방송을 통해 "병원 측과 한바탕 소동을 벌였다"라며 "간호사와 대판 싸웠다"고 불만을 제기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혜식 대표는 지난 18일 유튜브 '신의 한수' 채널을 통해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 보라매병원에 있다"라며 "병실에 두 분 더 계시는데 양해를 부탁드리고 방송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튜버 신혜식. [유튜브 방송화면]

이어 "저희 사무실에서 저만 확진을 받았고 나머지 직원 10명은 음성을 받아 현재 격리 중"이라고 자신의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 대표는 코로나19 검사와 병실 입원 생활과 관련해 불만을 제기했고 "(긴급방송) 전광훈을 잡아라 정치방역 특명"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또다시 게재했다.

신 대표는 "밤 10시다. 병원 측과 한바탕 소동을 벌였다. 왜 방송을 하냐는 것이다. 내가 여기 들어온게 아파서 들어왔는데, 아픈게 죄냐고 물었다. 아픈게 죄면 병원이 교도소인가? 입원하면 감옥이냐"라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그는 "자가검진을 받고 코로나19 양성이라고 해서 병원에서 격리조치를 하고 있는 거다. 정부에 적극적으로 협조를 하고 있는거다. 제가 죄를 지었다면 인터넷도 못하고 전화도 못해야겠지만 전 죄를 지은게 없다.인간이 누려야 할 권리는 누려야 하지 않겠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저를 가두겠다고 하면 코로나19에 걸린게 죄다. 제가 걸리고 싶어 걸렸나. 정부 때문에 걸렸다. 간호사 왈, 아파서 들어왔으면 인터넷 방송 하지 말라고 하더라. 의사가 그렇게 이야기 했다고 하는데, 아픈게 죄라고 하는데 당신은 교도관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질병관리본부에서 이렇게 협조 해달라고, 국민이 동의한 사항이니 구속아닌 구속을 당해서 있는거다. 치료 받는 거 아무것도 없다. 약 있나? 당장 먹고 낫고 싶지만 돈 있어도 구할 수 없다. 아무것도 못하고 자야하나? 검진도 안 하고 앉아 있다. 이럴바에 집에 있는게 낫다. 왜 국민을 못 믿나. 잠재적 범죄자인가. 집에 있으면 다 돌아다닌다고 생각하나. 선진국에서도 이렇게 안한다"고 지적했다.

신 대표는 "왜 특정 집단만 조사하다. 청와대, 서울시 조사해 보라. 특정 집단만 괴롭힌다. 열 받아서 간호사와 대판 싸웠다. 전 밥 안줘도 되고 치료 안해줘도 된다. 여기서 소통하며 있을거다. 소통만 못하게 해봐, 자해행위라도 벌일 판이다. 건들지 말라. 누구 때문에 이렇게 됐나. 문재인 때문에 이렇게 된거다"라고 주장하면서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방송 말미에는 "슈퍼챗을 많이 보내주셨는데 여기서 (슈퍼챗 보내주면서 남긴 메시지를) 다 읽을 수가 없다"라며 "○○님, △△님, □□님 굉장히 많아요. 감사합니다. 오늘부터 긴급방송 1, 2, 3호 이런 식으로 (방송을 이어)나가야 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