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코로나 검사 10배 폭증..4시간 대기도" 선별진료소 포화

강재구 입력 2020. 08. 19. 18:56 수정 2020. 08. 19. 19:46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최고 기온이 31.9도까지 오른 18일 오전 11시께, 종로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앞엔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길게 줄지어 있었다.

<한겨레> 가 서울시 8개 자치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자 현황을 살펴보니, 서울시내 신규 확진자가 20명을 넘어섰던 13일에 견줘 18일 검사자는 3배에서 많게는 9.8배까지 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장] 서울 종로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문 열기 한 시간 전부터 대기 줄
시민들 "오늘 꼭 받아야 하는데"
기자도 4시간 기다린 끝에 차례
무뎌졌던 긴장감 다시 감돌아
집회 이후 서울 중심 검사자 폭증
사랑제일교회 인근 강북구 10배 늘어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환자 이송을 마치고 돌아온 한 의료인이 방호복을 벗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서울 최고 기온이 31.9도까지 오른 18일 오전 11시께, 종로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앞엔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길게 줄지어 있었다. 줄의 길이는 어림잡아 50m가 넘었다. 보건소는 아침 9시부터 업무를 시작하지만 이날은 한 시간 전부터 대기자들이 줄을 서기 시작했다고 직원들은 전했다. 이날 오전에만 160명이 종로구보건소의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오늘 꼭 검사받아야 하는데….” 곳곳에서 불안감을 감추지 못한 목소리들이 한숨 소리와 함께 들려왔다. 기다리는 이들은 한낮 땡볕 아래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초조한 눈빛으로 마스크를 고쳐 썼다. 검사를 진행하는 보건소 직원들은 방호복 안에서 더 많은 땀을 흘리고 있었다. 코로나 사태가 6개월 남짓 계속돼 무뎌졌던 긴장감이 다시 팽팽해진 듯했다. 장기간의 방역에 따른 피로감은 이곳에서만큼은 사치로 느껴졌다.

엿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세자릿수를 기록하면서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 감염 확산이 전국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라고 말했다.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이 빠르게 확산되자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15일 전국에서 참가자가 모여든 광화문 집회 때문에 수도권 재확산의 중심에 선 종로구보건소는 연휴 직후인 18일 특히 북새통을 이뤘다. 보건소 관계자는 “광화문에 인접한 주민과 회사원들이 코로나19 확산 불안으로 15일 이후 검사를 받으러 오는 경우가 급격히 늘었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취재한 기자는 검사를 받기 위해 이튿날 종로구보건소를 찾았다. 오전 11시께 보건소에 도착해 번호표를 받았지만, 4시간 뒤인 오후 3시20분이 돼서야 검사를 받을 수 있었다. 이날 오후 2시가 넘어 줄이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자 보건소 관계자는 이후에 온 시민들을 돌려보냈다. 이날 종로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이들만 247명에 이른다. 종로구보건소 쪽은 앞서 12~16일까진 검사자가 50명대 수준이었지만 집회 뒤인 17일부터 검사자가 세자릿수로 뛰었다고 밝혔다.

서울 다른 자치구의 보건소 선별진료소에도 인파가 몰리고 있다. <한겨레>가 서울시 8개 자치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자 현황을 살펴보니, 서울시내 신규 확진자가 20명을 넘어섰던 13일에 견줘 18일 검사자는 3배에서 많게는 9.8배까지 늘었다. 사랑제일교회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12일 이후 검사자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사랑제일교회가 있는 성북구의 선별진료소 검사자 수는 13일 86명에서 18일 260명으로, 인접한 강북구의 검사자 수는 같은 기간 43명에서 423명으로 늘었다. 한 자치구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선별진료소 의료진들이 휴일도 없이 일해 지친 상황에서 최근 검사자가 급증해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서울 종합병원 선별진료소 역시 지난달에 견줘 검사량이 3배 가까이 늘어나는 등 상황이 비슷하다.

검사자 수가 폭증하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자 이날 서울시는 “검사 수요가 많은 성북구, 중랑구 등 보건소의 운영시간을 확대하고 필요시 임시진료소를 추가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강재구 이재호 기자 j9@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