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용인시장 14채·화성시장 9채..입 벌어지는 다주택 지자체장들

노정동 입력 2020. 08. 20. 11:10 수정 2020. 08. 20. 11:18

기사 도구 모음

수도권 기초단체장 65명 중 16명이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0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직자 재산공개 관보 등에 올라온 전체 자산을 분석한 결과, 수도권(서울/경기/인천) 기초단체장 65명의 24%가 다주택자였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도권 기초단체장 24% 다주택자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기초단체장 65명 중 16명이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0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직자 재산공개 관보 등에 올라온 전체 자산을 분석한 결과, 수도권(서울/경기/인천) 기초단체장 65명의 24%가 다주택자였다"고 밝혔다.

수도권 기초단체장 중 집을 2채 이상 보유한 단체장은 16명(24%)이고 이 중 3채 이상 보유자는 5명이나 됐다. 무주택자는 15명이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61명, 미래통합당 4명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총 14채의 주택을 보유해 최다 주택보유자에 이름을 올렸다. 백 시장은 서울 서초구 아파트 1채와 배우자 소유 용산구 연립주택 13채를 보유했다. 정작 용인에는 소유한 주택이 없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총 9채를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 시장은 충청도 소재 단독주택 1채를 제외하고는 고양시와 군포시 등에 소규모 주공아파트 8채를 가지고 있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이 각각 4채씩 보유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3채를 보유해 3주택 이상 보유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신고된 금액 기준으로는 76억여원을 신고한 김영종 종로구청장이 1위에 올랐다. 정순균 강남구청장(70억1000만원), 조은희 서초구청장(50억1000만원), 엄태준 이천시장(47억원), 백군기 용인시장(4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수도권 기초단체장의 평균 신고재산은 15억4000만원이었다. 그중 부동산 재산은 평균 10억800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들 중 부동산 신고재산 상위 10명은 1인당 평균 39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보유했다. 이는 지난해 통계청 발표 기준 국민 평균 가구당 부동산 재산인 3억원보다 13배 많은 것이다.

시세 변화를 조사한 결과 수도권 기초단체장 65명 중 아파트(분양권 포함)나 오피스텔을 보유한 35명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1인당 평균 2억9000만원(41%)의 시세차익 평가가 난 것으로 조사됐다.

강남구와 송파구에 각각 아파트와 오피스텔 1채를 보유한 정순균 강남구청장의 해당 부동산 시세는 33억8000만원에서 46억1000만원으로 12억3000만원이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