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예배 멈춰선 안 돼..모든 책임진다" 교계 내부 불복 논란

양정우 입력 2020.08.20. 12:28 수정 2020.08.20. 12:35

정부가 수도권 교회를 대상으로 '비대면 예배' 조치를 내린 이후 교계 보수 일각에서 거센 불복 움직임이 감지된다.

20일 개신교계에 따르면 교계 연합기관 중 하나인 한국교회연합(한교연)은 전날 소속 회원들에게 보낸 '한교연 긴급 공지사항'이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에서 "한교연에 소속된 교단과 단체는 현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지역 교회의 예배 금지 명령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신교 연합기관 한교연, 회원에 문자로 '예배 계속' 독려
"책임진다는 무슨 뜻" 질의에 "벌금 내겠다는 것" 주장
안디옥교회ㆍ우리제일교회ㆍ되새김교회 교인 확진 (CG) [연합뉴스TV 제공]
"예배금지명령 수용 못 해" 한국교회연합 문자메시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정부가 수도권 교회를 대상으로 '비대면 예배' 조치를 내린 이후 교계 보수 일각에서 거센 불복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 교계 연합기관 중 하나인 한국교회연합은 19일 대표회장 권모 목사 명의로 위와 같은 내용을 회원들에게 전파했다. 2020.8.20 eddie@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정부가 수도권 교회를 대상으로 '비대면 예배' 조치를 내린 이후 교계 보수 일각에서 거센 불복 움직임이 감지된다. 계속 현장 예배를 강행할 뜻을 밝히며 이후 벌어질 일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공언해 적지 않은 논란이 일 전망이다.

20일 개신교계에 따르면 교계 연합기관 중 하나인 한국교회연합(한교연)은 전날 소속 회원들에게 보낸 '한교연 긴급 공지사항'이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에서 "한교연에 소속된 교단과 단체는 현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지역 교회의 예배 금지 명령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어 "모든 교회는 정부 방역 지침대로 철저히 방역에 힘써야 할 것이며, 우리는 생명과 같은 예배를 멈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른 모든 책임은 한교연이 함께 지겠다"고 주장했다.

이 문자메시지는 한교연 대표회장 권모 목사 명의로 회원들에게 발송됐다.

교계 연합기관 중에서 보수 색채가 강한 것으로 평가되는 이 단체는 39개 교단과 10여개 단체가 속해 있다. 다만, 회원으로 가입한 교단이나 단체는 규모가 적다는 게 교계 내부 평가다.

한교연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문자 내용 중 '모든 책임을 지겠다'는 의미에 대해 묻자 "교회와 더불어, 회원 교단과 더불어 (감염병예방법 위반 때 내야 하는) 300만원 이하 벌금은 감당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경적, 신앙적 양심에 따라 (정부의) 예배를 드리라 마라 하는 것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예배를 드리되) 대신 정부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겠다. 서로 마스크 쓰면 (코로나 19 감염과) 상관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교인 소재 파악 총력…집회 불법행위자 추적 (CG) [연합뉴스TV 제공]

최근 '코로나 19'는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급속히 재확산했다. 교회발 집단감염이 담장을 넘어 'n차 감염'을 일으켜 연일 수백명의 감염자가 나오고 있다.

특히 서울 성북구에 있는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 경기 용인의 우리제일교회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 19' 확진자가 대거 나오면서 결국 정부의 '비대면 예배'라는 강화된 방역 조치로 이어졌다.

방역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 통보가 내려진 전 목사는 15일 광화문 집회에 나와 정부 조치를 맹비난했으나 17일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eddi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