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보수 개신교단체 "행정명령 하나님 진노 촉발..정은경 해임하라"

손의연 입력 2020. 08. 20. 16:00

기사 도구 모음

보수 성향 개신교 단체들이 정부가 교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방역 실패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보건당국 관계자들을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단체들은 "코로나19를 악용해 한국교회를 마녀사냥하지 말고 즉각 하야하라"면서 "정권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한국교회를 희생양 삼고 능멸해온 잘못을 사과하고 대면예배 및 모임을 중단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등 청와대 앞 기자회견
"정부가 방역실패 책임 교회에 뒤집어 씌워"
"코로나 악용해 한국교회 마녀사냥 하고 있어"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보수 성향 개신교 단체들이 정부가 교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방역 실패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보건당국 관계자들을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자유인권실천국민행동, 한국교회수호결사대 등 단체 회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교회에 정부의 방역 실패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한국교회수호결사대 등 단체는 2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외국인과 중국인의 입국은 무차별 허용하면서 방역실패의 책임을 한국교회에 뒤집어 씌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가장 모범적으로 ‘코로나 예방수칙’을 지켜온 대다수 교회를 탄압하고 대면예배까지 중지시킨 건 예배를 생명처럼 여기는 한국교회를 적으로 돌려놓겠다는 위험한 정책”이라며 “속히 원점에서 재고하고 언론 방송을 앞세운 홍위병 몰이도 중단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19 방역대책이 실패했다며 정세균 총리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등을 즉각 해임하라고도 요구했다.

이들은 “종교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하나님의 진노를 촉발한다”면서 기독교인에게 생명같은 예배를 방해하지 말라고 했다.

단체들은 “코로나19를 악용해 한국교회를 마녀사냥하지 말고 즉각 하야하라”면서 “정권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한국교회를 희생양 삼고 능멸해온 잘못을 사과하고 대면예배 및 모임을 중단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최근 코로나19가 교회 시설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했다. 20일 기준 경기도 용인 우리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165명, 서울 양천구 되새김교회 확진자도 13명으로 늘었다. 가장 문제가 된 사랑제일교회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무려 676명에 달한다.

이날 충남 천안 동남교회에서도 5명 신규 집단 감염이 일어났다. 인천 남구 한 교회에서도 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손의연 (seyye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