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김종인 "정부 스스로 방역준칙 허물어 코로나 다시 번창"

박준호 입력 2020. 08. 21. 12:04

기사 도구 모음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우리 방역 본부에서 발표한 방역 준칙을 정부 스스로가 허물어버린 결과가 결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번창하게 만든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시도당위원장 회의에서 "최근 8·15를 계기로 제2차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발생하고 나니까 그동안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잘 극복했다고 선전에 급급하던 정부가 굉장히 당황한 것 같다"며 "그러니 정부·여당이 당황할 수밖에 없고 한다는 소리가 마치 코로나를 가지고 정치 쟁점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여당, 정치 쟁점화로 엉뚱하게 통합당에 책임전가"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시도당위원장 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8.21.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우리 방역 본부에서 발표한 방역 준칙을 정부 스스로가 허물어버린 결과가 결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번창하게 만든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시도당위원장 회의에서 "최근 8·15를 계기로 제2차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발생하고 나니까 그동안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잘 극복했다고 선전에 급급하던 정부가 굉장히 당황한 것 같다"며 "그러니 정부·여당이 당황할 수밖에 없고 한다는 소리가 마치 코로나를 가지고 정치 쟁점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현재 우리 상황을 보면 정치권이고 국민 전부가 2차 발생한 코로나를 어떻게 극복할지 협력할 상황에서 왜 2차로 나타났는지 책임전가를 엉뚱하게 미래통합당이 책무를 지는 것처럼 그런 식으로 쟁점을 일으키는데 정부여당으로서의 기본자세가 아니다"라며 "바이러스가 번창하면 어떻게 국민 함의를 이끌어서 극복할 노력은 하지 않고 정치쟁점화해서 무엇을 달성하려고 하는지 납득을 못하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지난 선거에 참 그동안의 모든 실정이 코로나 사태로 덮어져가지고서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이 엄청난 패배를 안게 됐다"며 "우리가 지금껏 가져왔던 기본적인 사고방식에서 시도당위원장 스스로 많은 변화를 해서 새 시대에 맞는 사고방식을 가져야만 우리 당이 앞으로 대통령 선거를 맞이해서 다시 한 번 재집권의 기회를 달성할 수 있다고 하는 이런 각오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