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북한산 만경대서 낙뢰로 등산객 1명 사망·1명 중상

권숙희 입력 2020. 08. 22. 19:46 수정 2020. 08. 22. 21:47

기사 도구 모음

22일 낮 12시 45분께 경기 고양시 덕양구 북한산 만경대에서 50대 여성 등산객 2명이 낙뢰를 맞았다.

낙뢰를 맞고 추락한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오후 2시께 만경대 60m 아래에서 쓰러져 있던 1명을 발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낙뢰 때 등산스틱·우산 멀리..물기 없는 파인 곳으로 대피해야"
북한산 낙뢰 사고 구조현장 (고양=연합뉴스) 22일 오후 경기 고양시 덕양구 북한산 만경대에서 등산객이 낙뢰에 맞는 사고가 나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2020.8.22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ki@yna.co.kr

(고양=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22일 낮 12시 45분께 경기 고양시 덕양구 북한산 만경대에서 50대 여성 등산객 2명이 낙뢰를 맞았다.

이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낙뢰를 맞고 추락한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오후 2시께 만경대 60m 아래에서 쓰러져 있던 1명을 발견했다. 이어 약 50분 뒤 만경대 100m 아래 지점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고양지역에는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소나기가 퍼부어 헬기 출동이 어려웠기 때문에 구조대는 이들을 백운대피소에 임시 이송 조치했다. 고양 일부 지역에서는 우박도 관측됐다.

소방당국은 기상 상황이 호전된 뒤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소방헬기를 이용해 사망자와 부상자 모두 이송을 완료했다.

북한산 헬기 구조현장 (고양=연합뉴스) 22일 오후 경기 고양시 덕양구 북한산 만경대에서 등산객이 낙뢰에 맞는 사고가 나 소방헬기가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2020.8.22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ki@yna.co.kr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기상 특보가 있을 경우 외출을 삼가고 급작스럽게 낙뢰가 발생하면 산 위 암벽이나 키 큰 나무 아래는 위험하니 낮은 자세로 대피해야 한다"면서 "등산용 스틱이나 우산같이 긴 물건을 멀리 두고 물기가 없는 움푹 파인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낙뢰에 의한 사고가 발생한 경우 바로 119에 신고하고 가능하면 안전한 장소에서 담요 등으로 환자를 덮어 체온을 유지해줘야 한다"며 "척추의 손상이 동반됐을 수 있으므로 척추 보호에도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낙뢰 시 시민 행동요령 [울산시 제공=연합뉴스]

suk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