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549조 원전해체시장 뜬다..정부 연구소 설립

세종=민동훈 기자 입력 2020. 08. 23. 11:51 수정 2020. 08. 23. 14:21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탈(脫)원전 정책으로 어려움을 겪는 원전업계 지원을 위해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허가했다.

앞서 정부는 2017년 6월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을 계기로 원전해체 산업 육성과 해체기술 실증을 위한 인프라로 동남권에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통해 국내 원전의 효과적인 해체 수행과 글로벌 시장 진출에 이바지하고 에너지산업의 지속적인 발전, 국민안전 및 환경보호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78년 상업운전을 시작한 뒤 2017년 6월 영구적으로 가동을 멈춘 고리 1호기 원자력발전소. 고리 1호기는 2022년 해체를 시작한다./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정부가 탈(脫)원전 정책으로 어려움을 겪는 원전업계 지원을 위해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허가했다. 이들에 원전해체 산업 육성을 주도하라는 의미다.

정부는 앞으로 100년 후 세계 원전 해체 시장이 549조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시장 선점을 위한 핵심기관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달 21일 공고를 통해 '원전해체연구소'를 공익 재단법인으로 설립을 허가했다고 23일 밝혔다.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인근(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맞이로 454)에 한국수력원자력 산하로 설립하는 원전해체연구소는 원전해체분야 기술 자립을 주도하는 산업지원 및 기술개발 기반의 구축을 통해 관련 산업의 진흥을 촉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원전정책의 패러다임을 건설에서 해체로 옮기고 있는 문재인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의 핵심기관 역할을 하게 된다.

앞서 정부는 2017년 6월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을 계기로 원전해체 산업 육성과 해체기술 실증을 위한 인프라로 동남권에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이후 설립방안 연구와 부지 선정을 거쳐 재원 분담방안 협의 등을 진행해 왔다.

일단 사업비 3223억원을 투입해 2021년 하반기까지 착공에 들어가는 게 목표다. 원전사업자인 한수원을 포함해 공공기관이 1934억원을 출연한다. 정부와 지자체는 설립 이후 R&D(연구개발) 사업을 통한 장비구축 등에 1289억원을 부담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른바 탈원전 정책으로도 불리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신규 원전 건설과 노후 원전 수명 연장을 중단하는 대신 일감 부족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원전산업계 지원을 위해 원전 수출과 해체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원전 해체시장이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만큼 기술력만 빠르게 갖춘다면 시장 선점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정부 판단이다. 실제로 전 세계 운영 중인 원전 약 450기 중 운영 연수 30년 이상인 원전은 305기(68%)에 달한다. 이미 영구정지된 원전 173기 중 해체가 끝난 원전도 21기에 불과하다.

업계에서도 내년부터 글로벌 원전해체시장이 본격 확대될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 컨설팅업체 베이츠화이트는 전세계 원전 해체시장 규모를 2116년까지 549조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통해 국내 원전의 효과적인 해체 수행과 글로벌 시장 진출에 이바지하고 에너지산업의 지속적인 발전, 국민안전 및 환경보호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민동훈 기자 mdh5246@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