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한·중 "시진핑, 코로나19 안정되면 조기 방한"

유신모 외교전문기자 입력 2020. 08. 23. 21:04 수정 2020. 08. 23. 23: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훈·양제츠 5시간50분 부산 회동
고위급 소통..협력 의지 재확인
중 "한국, 우선적으로 방문할 나라"

[경향신문]

한국과 중국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 방문을 조기에 성사시키기로 합의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사진)은 지난 22일 부산에서 오찬을 포함해 5시간50분 동안 이어진 회담을 통해 이같이 합의하고 “시 주석의 방한 시기 등 구체적 사안은 외교 당국 간 지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중국 측은 ‘한국이 시 주석이 우선적으로 방문할 나라’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회담에서 코로나19 대응 협력과 고위급 교류 등 한·중 현안, 다자·통상 분야 협력, 한반도 문제와 국제정세 등을 논의했다. 두 사람은 또 이번 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과정에서 한·중 양국 간 전략적 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양 정치국원은 최근 미·중관계 현황과 중국 측의 입장을 설명했으며, 서 실장은 미·중 간 공영과 우호 협력 관계가 동북아 및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이 소개했다.

양 정치국원의 이번 방한은 코로나19 사태 후 처음으로 이뤄진 중국 고위급 인사 방문이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에 대해 “고위급 대면 소통을 통해 양국 간 교류·협력을 회복하고 활성화해 나가고자 하는 양국 간 의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중국 측은 관영 신화통신을 통해 발표한 회담 결과에서 양측이 고위급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소개했지만, 시 주석의 방한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유신모 외교전문기자 simo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