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전공의 파업, 부분 철회 "코로나 진료 적극 참여"

송옥진 입력 2020. 08. 23. 23:51 수정 2020. 08. 24. 01:00

기사 도구 모음

의대 정원 확대 등에 반발해 순차 파업에 나섰던 전공의(인턴ㆍ레지던트)들이 23일 밤 정세균 국무총리와 긴급 면담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진료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양측은 합의문을 통해 "정부는 대한전공의협의회를 포함한 의료계와 진정성 있는 논의를 시작한다", "엄중한 코로나19 시국을 고려해 전공의들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진료에 적극 참여한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접견실에서 파업에 들어간 대한전공의협의회 대표단과 면담하고 있다. 뉴시스

의대 정원 확대 등에 반발해 순차 파업에 나섰던 전공의(인턴ㆍ레지던트)들이 23일 밤 정세균 국무총리와 긴급 면담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진료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국무총리실은 정 총리와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대표단이 이날 오후 8시30분부터 오후 11시까지 논의한 결과 이같이 합의했다고 전했다.

양측은 합의문을 통해 "정부는 대한전공의협의회를 포함한 의료계와 진정성 있는 논의를 시작한다", "엄중한 코로나19 시국을 고려해 전공의들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진료에 적극 참여한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가 재유행 중인 상황에서 의료 공백이라는 급한 불은 끌 수 있게 된 것이다.

다만 이는 파업의 전면 철회가 아닌, 신종 코로나 관련 진료에 한해서만 참여한다는 부분 철회의 의미여서 갈등의 불씨는 여전하다. 총리실 관계자는 "파업 철회는 아니다"며 "정부의 진정성을 확인해 대화를 시작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면담 후 "현재 코로나19 확진자와 가족들은 절박하지 않겠느냐. 여러분은 그분들을 도울 좋은 능력이 있다"며 "오늘 결단을 감사하게 생각하며, 정부도 거기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24일에는 대한의사협회(의협) 측과 대화에 나설 예정이다.

앞서 대전협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 첩약 급여화 등 정부의 주요 의료 정책을 의료계와 전면 재논의하라고 촉구하며 지난 21일부터 순차적으로 파업에 돌입했다. 한편 전공의들의 부분 파업 철회가 의료계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의협은 정책 '철회'가 아니면 파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으로 현재 26~28일 2차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