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미 FDA, 코로나19 혈장치료 긴급승인.."트럼프 재선 노림수"(종합)

신진호 입력 2020. 08. 24. 07:21 수정 2020. 08. 24. 12:26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혈장치료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FDA는 이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혈장치료를 입원 후 사흘 안에 처방받은 환자들의 사망률이 감소하고 상태가 호전됐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혈장치료에 대한 FDA의 긴급승인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 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혈장치료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FDA는 이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혈장치료를 입원 후 사흘 안에 처방받은 환자들의 사망률이 감소하고 상태가 호전됐다고 밝혔다.

FDA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환자 7만명이 혈장치료를 처방받았으며, 이 중 2만명을 상대로 분석한 결과 치료제의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FDA는 80세 이하 환자에서 혈장치료의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피터 마크스 FDA 생물의약품 평가연구 센터장은 “우려되는 안전 문제는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혈장치료에 대한 FDA의 긴급승인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으로 ‘중요한 회견이 (오후) 5시 30분에 열린다’며 아주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미 언론들은 FDA의 긴급승인에 대해 대선 출정식을 하루 앞두고 성과로 내세우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노림수로 분석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확보를 대선 승리의 관건으로 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반전 모색을 위한 공화당 전당대회 전날 관련 발표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화당 전당대회는 24~27일 나흘간 열린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나은 환자의 혈장이 코로나19 치료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돌파구가 되기엔 거리가 먼 것으로 보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혈장이 에볼라를 비롯한 감염병 치료에 오랫동안 사용돼 왔는데,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는지는 엄정한 임상시험 결과가 나온 것이 아니어서 유망하기는 해도 확실하지는 않다는 것이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FDA가 코로나19 혈장 치료를 긴급 승인할 예정인데 FDA는 치료의 효과에 대한 증거가 약하다는 당국 전문가들의 우려에 따라 결정을 미뤄왔었다”고 지적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