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TV

靑 "공기업 정규직 전환 불가피..최대한 지원"

입력 2020.08.24. 10:4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용화 앵커>

청와대가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반대 국민청원에 답변을 내놨습니다.

공기업의 정규직 전환은 불가피한 흐름이며 무조건적인 전환이 아닌 일정한 채용절차를 거쳤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진향 기자입니다.

유진향 기자>

지난 6월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비정규직 노동자인 보안검색원 1천 900명을 청원경찰로 직접 고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른바 '인국공 사태'로 불리며 역차별 논란을 키웠습니다.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35만 명 이상이 동의했습니다.

답변자로 나선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은 우리나라 노동자의 3분의 1이 비정규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청년노동자의 비정규직 비율은 40%가 넘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임서정 / 고용노동부 차관

"지난 2016년 지하철 안전문을 혼자 고치다 열차에 치여 숨진 열아홉 살 '故 구의역 김 군'. 2018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스물넷의 꽃다운 나이에 숨진 '故 김용균 씨'. 이들은 모두 하청,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였습니다."

이런 안타까운 현실을 더는 방치해선 안된다는 국민적 공감대가 생겼고 공공부문부터 선도적으로 정규직화 정책을 변함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정규직 전환 채용이 무조건 전환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번에 논란이 된 보안검색원의 경우 채용방법과 절차를 논의했고 직접 고용에 따른 법적 쟁점을 해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임서정 / 고용노동부 차관

"정규직 전환 방침이 발표되기 전에 입사한 보안검색원들은 적격심사, 면접 등 절차를 거쳐 전환 채용되고, 그 뒤에 입사한 분들은 공개경쟁 채용을 거쳐 입사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인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은 노사가 책임 있게 해결하도록 정부가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이 신규 채용을 위축시킨다는 우려에 대해선 기존 정규직 일자리에 대한 신규 채용에는 영향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영상취재: 김종석)

임 차관은 또, 이번에 제기된 정규직 전환의 문제에 대한 청년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새겨듣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