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하나님 믿으면 안걸려' 새빨간 거짓"..전주 A교회 공지문 눈길

정경재 입력 2020. 08. 25. 11:44 수정 2020. 08. 25. 17:57

기사 도구 모음

전북 지역 한 교회가 보수 유튜버와 일부 교인을 중심으로 확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근거 없는 억측에 반박하는 글을 게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등 일부 교인과 보수 유튜버들은 광복절 집회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늘리기 위해 보건당국이 검사 결과를 바꿔치기한다는 주장을 꾸준히 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복음 전해야 할 교회가 (오히려) 코로나 전파한다는 조롱 들어" 자성
"나로 인해 이웃이 피해 보지 않도록 해야"..정부 방역지침 협조 천명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 지역 한 교회가 보수 유튜버와 일부 교인을 중심으로 확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근거 없는 억측에 반박하는 글을 게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전주시 소재 A교회는 지난 21일 담임목사 이름으로 쓴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하나님을 믿으면 코로나에 안 걸린다', '믿음 없는 사람들이 걸리는 게 코로나다'라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강조했다.

A교회는 광복절 광화문 집회 등을 통해 전국으로 퍼진 코로나19 사태에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내며 이같이 밝혔다.

교회 공지문 [교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A교회는 "최근 사랑제일교회 뿐만 아니라 수도권 여러 교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며 "복음을 전해야 할 교회가 코로나를 전파한다는 조롱을 들으며 비난의 중심에 섰다"고 자성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하나님의 은총과 그에 따른 섭리를 믿는다면 기독교인도 코로나에 감염될 수 있다는 사실도 믿어야 한다"며 "마스크 안 하고, 손 안 씻고, 예배로 모이고 기도회 하면 코로나에 더 잘 걸린다"고 덧붙였다.

이 교회는 "외부 위험으로부터 우리를 지키는 게 상식이라면, 나로 인해 이웃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도 상식"이라며 "예배당 폐쇄와 온라인 예배 진행 등 정부 방역지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등 일부 교인과 보수 유튜버들은 광복절 집회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늘리기 위해 보건당국이 검사 결과를 바꿔치기한다는 주장을 꾸준히 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부정확한 내용으로 현장에서 힘겹게 싸우는 의료진과 공무원을 비난하지 말아달라"고 여러 차례 자제를 당부했지만, 이러한 음모론은 보수단체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jaya@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