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또 교회서 집단감염..서울 노원구 '빛가온교회' 17명 확진

윤슬기 입력 2020. 08. 28. 11:43

기사 도구 모음

서울 노원구 소재 빛가온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총 1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이 교회 교인 중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후 25일까지 교인과 가족 등 7명이, 27일에는 9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서울시는 노원구청 내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선제검사를 이날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64명에 대해 검사해 양성 16명 판정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서울에 내려진 강풍주의보가 강풍 경보로 격상된 19일 서울 노원구 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강풍에 대비해 천막이 안전띠로 고정돼 있다. 2020.03.19.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 노원구 소재 빛가온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총 1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이 교회 교인 중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후 25일까지 교인과 가족 등 7명이, 27일에는 9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다만 최초 감염경로는 아직 조사중인 상태다.

서울시는 노원구청 내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선제검사를 이날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364명에 대해 검사해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16명이 나왔다. 나머지는 검사 진행 중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 코로나19 온라인 정례브리핑에서 "16일 예배 참석자를 포함한 교인 및 방문자는 노원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도록’ 안내문자를 발송하고 검사를 진행중"이라며 "해당 시설에 대해 긴급방역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