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속보] 통합당 비대위, 새 당명 '국민의힘'으로 결정

이주빈 입력 2020. 08. 31. 10:36 수정 2020. 08. 31. 12:56

기사 도구 모음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는 31일 새 당명으로 '국민의힘'을 결정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당명에 대해 조사를 많이 했는데 '국민'이 가장 많이 나왔다"며 "그러니 '국민'이라는 단어 자체가 우리나라 헌법 정신에도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새 당명은 '국민의힘' '한국의당' '위하다' 등 3가지로 최종 압축된 안에서 선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는 31일 새 당명으로 ‘국민의힘’을 결정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당명에 대해 조사를 많이 했는데 ‘국민’이 가장 많이 나왔다”며 “그러니 ‘국민’이라는 단어 자체가 우리나라 헌법 정신에도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이 중도나 진보 진영에서 많이 써온 당명이라는 지적에 김 위원장은 “이념이라고 하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 시대가 됐다. 이념적 측면에서 당명을 말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새 당명은 ‘국민의힘’ ‘한국의당’ ‘위하다’ 등 3가지로 최종 압축된 안에서 선정됐다. 비대위 관계자는 이날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한국의당’은 과거 ‘자유한국당’을 연상시키는 느낌이 강해서 먼저 배제됐다. ‘위하다’에 대해서도 신선하다는 의견이 많았지만, 안정적인 형태로 가자고 의견이 모여서 사실상 만장일치로 ‘국민의힘’이 결정됐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11시 비대면 의원총회를 통해 새 당명을 추인한다. 이어 다음달 1일 상임전국위와 2일 전국위를 거쳐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앞서 통합당은 대국민 이름짓기 공모 프로젝트인 ‘구해줘! 이름’을 통해 지난 13일부터 21일까지 1만7000건가량의 새 당명 아이디어를 받았다. 접수된 당명에 담긴 단어로는 5건 가운데 1건꼴로 ‘국민’이 가장 많았다. 이어 ‘자유’, ‘한국’, ‘미래’ 순이었다.

이주빈 기자 yes@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