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새 투자자 모색에 나선 이스타항공

이동해 기자 입력 2020. 08. 31. 14:52

기사 도구 모음

이스타항공 경영진은 재매각을 추진하기 전 조직 슬림화와 비용 절감을 위해 약 700여명의 인력을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경영진이 제시한 희망 퇴직 신청기간은 지난 28일부터 이날 정오까지였고 희망퇴직 신청비율이 계획의 절반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재매각 전제 조건인 인력감축의 난항으로 매각 역시 지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사진은 31일 오후 서울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 모습.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이스타항공 경영진은 재매각을 추진하기 전 조직 슬림화와 비용 절감을 위해 약 700여명의 인력을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경영진이 제시한 희망 퇴직 신청기간은 지난 28일부터 이날 정오까지였고 희망퇴직 신청비율이 계획의 절반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재매각 전제 조건인 인력감축의 난항으로 매각 역시 지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사진은 31일 오후 서울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 모습. 2020.8.31/뉴스1

eastse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