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큰 죄 지었다", "대면예배 중단해야"..교계 번지는 자성

양정우 입력 2020.08.31. 15:15 수정 2020.08.31. 16:4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교회의 '대면예배'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교계 안에서 사죄와 대면 예배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교계 내 진보·개혁성향의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개신교 회복을 위한 비상대책위(비대위)'는 31일 '사죄 성명서'를 내 "한국 교회는 코로나 사태 앞에서 우리 사회와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고 참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여개 단체 '사죄성명서' 발표.."전광훈 잘못했으나 묵인한 우리도 책임"
한목협 회장 "감염 확산 때 '온라인예배' 신학·성경적 무리없어"
집합금지 행정명령에도 예배 강행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30일 오전 광주 서구 한 개신교회 입구에서 종교시설 현장점검에 나선 공무원이 대면예배에 참석하는 신도들에게 집합금지 행정명령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2020.8.30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교회의 '대면예배'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교계 안에서 사죄와 대면 예배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교계 내 진보·개혁성향의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개신교 회복을 위한 비상대책위(비대위)'는 31일 '사죄 성명서'를 내 "한국 교회는 코로나 사태 앞에서 우리 사회와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고 참회했다.

그러면서 "이 사태는 전광훈과 극우 기독교를 중심으로 저질러졌지만, 이를 방조하고 묵인한 한국교회의 책임을 부인할 수 없다"고 고백했다.

비대위는 "전광훈과 극우 기독교 세력은 사랑과 화해가 본질인 기독교를 혐오의 종교로 바꾸더니 이제는 극도의 혐오 대상으로 전락하게 했다"며 "전광훈은 8·15 광화문 집회를 통해 코로나 감염을 전국적으로 확산해 바이러스 2차 확산의 주범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국민 전체의 생명에 위해를 가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고 벌였으면서도 일말의 사과와 반성이 없다. 오히려 정부의 방역 활동을 방해하고 거짓 정보를 퍼뜨리면서 선동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이를(전광훈과 극우 기독교를) 비호하는 일부 기독교 지도자들의 행태는 계속되고 있고,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인 김태영 목사는 청와대에서 도를 넘는 발언으로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고 비판했다.

'굳게 닫힌 문'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0일 대구 동구 효목동 한 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가운데 해당 교회의 문에 폐쇄명령서가 붙어있다. 2020.8.30 mtkht@yna.co.kr

이 단체는 교회의 자정능력 상실, 물질을 추구하는 탐욕, 성장과 번영만을 바라며 이웃을 돌보지 못한 행위, 교회의 방역당국 비협조를 사죄했다.

이어 전광훈의 사죄와 법의 엄중한 심판, 전광훈에 대한 이단 규정 및 출교조치, 대면예배를 드리는 교회의 대면예배 중단,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해체 등을 촉구했다.

비대위에는 교회2.0목회자운동, 기독연구원 느헤미야, 달려라커피선교회, 민주시민기독모임, 성서대구, 예하운선교회, 카타콤, 평화누리, 희년함께 등이 참여했다.

앞서 14개 교단의 목회자 협의체인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도 29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교회를 목회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깊이 머리를 숙여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그는 "한국 교회가 하나님 앞에서 사회의 비평을 경청하면서 다시금 깊이 자신을 성찰하도록, 우리 사회의 공공선을 위해 겸허하게 최선을 다하도록 저나 마음을 함께하는 목회자들이 기도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한국 교회가 두 주간 공예배를 비롯한 모든 모임을 온라인으로 전환해 사역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감염 확산의 위급한 상황에서 잠정적으로 예배의 방식을 바꾸는 것이니 신학적으로 성경적으로 무리가 없다"고 강조했다.

일요일이었던 30일에도 정부와 일부 지자체의 대면예배 금지 속에 적지 않은 교회들이 현장 예배를 강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에서만 2주 연속 현장 예배를 올린 교회 2곳을 포함해 40곳이 현장 점검에서 적발됐다.

eddie@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