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앙일보

김현미 "30대 '영끌'해서 집 사지말고 신도시 분양 노려라"

정혜정 입력 2020. 08. 31. 21:00 수정 2020. 09. 01. 07: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1일 “8·4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부동산 상승세가 상당 부분 축소됐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이종배 미래통합당 의원이 “앞으로 부동산 가격이 떨어지느냐”고 묻자 “지난주까지 봤을 때 서울의 상승률이 0.01%정도 됐고 강남4구 같은 경우 부동산 상승률이 2주째 0%이기 때문에 상승세가 멈췄다고 보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앞으로 조금 더 시간이 지나게 되면 상당 부분 조정이 있을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지금 부동산 가격에 거품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의에는 “상당 부분 거품이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6, 7월은 다주택자나 법인들이 많은 매물을 내놓았던 시기”라며 “시간이 조금 더 지나면 부동산 가격이 상당히 안정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자신의 '30대 영끌'(30대가 영혼까지 끌어모아 집 살 돈을 마련했다는 뜻) 발언과 관련해서는 “3기 신도시라든가 8·4 대책을 발표했던 지역에 상당수의 좋은 청약을 할 수 있는 매물이 있기 때문에 가격이 매우 높은 시기에 대출을 많이 끌어안고서 매수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봤을 때 합리적인 선택인지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얘기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끌'해서 집을 사는 게 장기적으로 도움이 되는지 아니면 앞으로 서울과 신도시 공급 물량을 생각할 때 기다렸다가 합리적 가격에 분양받는 게 좋을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저희는 조금 더 (매수를) 기다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