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한국형전투기' KF-X 시제기 조립 돌입..내년 상반기 공개

이원준 기자 입력 2020. 09. 03. 08:52

기사 도구 모음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되는 한국형전투기(KF-X) 시제기가 조립 단계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처음으로 공개될 전망이다.

3일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KF-X 시제기 최종 조립에 돌입했다.

이로써 2015년 12월 개발을 시작한 KF-X는 5년여 만에 조립 단계에 접어들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위사업청은 한국항공우주산업이 '한국형전투기(KF-X) 시제기 최종 조립에 돌입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KF-X 시제 1호기를 내년 상반기에 일반에 공개한 뒤 약 5년 간의 지상 및 비행시험 등을 거쳐 2026년까지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방위사업청 제공) 2020.9.3/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되는 한국형전투기(KF-X) 시제기가 조립 단계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처음으로 공개될 전망이다.

3일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KF-X 시제기 최종 조립에 돌입했다. 이로써 2015년 12월 개발을 시작한 KF-X는 5년여 만에 조립 단계에 접어들게 됐다.

최종 조립 단계에서는 전방동체, 주 날개 및 중앙동체, 후방동체, 레이더 장비 등 기체의 각 주요 구성품을 결합하게 된다.

KF-X 시제 1호기는 내년 상반기에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이후 5년간의 지상시험 및 비행시험 과정을 거쳐 2026년까지 개발을 완료한다는 구상이다.

안현호 KAI 사장은 "빈틈없고 완벽한 KF-X의 성공적 개발을 위해 대한민국의 염원을 담아 전 구성원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자주 국방력을 강화하고 국내 항공산업을 발전시키는 계기로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방위사업청은 한국항공우주산업이 '한국형전투기(KF-X) 시제기 최종 조립에 돌입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KF-X 시제 1호기를 내년 상반기에 일반에 공개한 뒤 약 5년 간의 지상 및 비행시험 등을 거쳐 2026년까지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방위사업청 제공) 2020.9.3/뉴스1

wonjun44@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