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수과원 "태풍 북상 대비 양식장 철저한 점검 당부"

하경민 입력 2020. 09. 04. 15:09

기사 도구 모음

국립수산과학원은 "오는 7일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우리나라 남해안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육·해상 양식장 시설과 양식생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철저한 대비를 당부한다"고 4일 밝혔다.

수과원에 따르면 태풍 북상에 대비해 육상수조 양식장에서는 ▲강풍 대비 지붕 등 시설물 단단히 고정 ▲탁수 유입방지 위해 취수구 점검 ▲정전 및 단수 대비 깨끗한 사육수 충분한 저장 ▲산소공급 장치와 비상발전기 정상 가동 여부 등을 사전에 점검해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의 영향으로 부산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된 2일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2020.09.02.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립수산과학원은 "오는 7일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우리나라 남해안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육·해상 양식장 시설과 양식생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철저한 대비를 당부한다"고 4일 밝혔다.

수과원에 따르면 태풍 북상에 대비해 육상수조 양식장에서는 ▲강풍 대비 지붕 등 시설물 단단히 고정 ▲탁수 유입방지 위해 취수구 점검 ▲정전 및 단수 대비 깨끗한 사육수 충분한 저장 ▲산소공급 장치와 비상발전기 정상 가동 여부 등을 사전에 점검해야 한다.

해상가두리 양식장에서는 ▲그물망과 닻, 부자에 연결된 로프 단단히 고정 ▲강풍에 의해 양식생물 유실되지 않게 그물망 점검 ▲양식장 관리선 및 이동이 가능한 시설물은 안전한 장소로 이동·조치 등이 필요하다.

축제식 양식장에서는 ▲둑이 무너지지 않게 점검·보강 ▲수위를 높여 집중 호우 시 빗물이 흘러나갈 수 있도록 해 염분농도 저하 방지 ▲수차 등 시설물은 단단히 고정하거나 안전한 장소로 이동 등을 주문했다.

또 태풍의 영향을 받는 모든 양식장에서는 태풍이 접근하기 전부터 소멸될 때까지 양식생물에 사료공급을 중단하는 것이 좋다고 수과원은 전했다.

특히 태풍이 소멸한 이후 육상수조양식장에서는 깨끗한 해수로 사육수를 공급하고, 수조 내에 유입된 펄 등의 이물질을 빨리 제거해 수질오염에 의한 2차 질병감염에 주의해야 한다.

태풍으로 인해 양식생물의 질병발생이 의심되면 수산과학원 또는 수산질병관리원 등에 문의하여 빠른 시간 안에 조치를 받아야 한다.

최완현 수산과학원장은 "연속되는 태풍 내습에 힘들겠지만 양식장 관리에 필요한 사항을 사전에 철저히 점검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가장 중요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에 만전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