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중환자 병상 부족..즉시사용 가능 병상 서울 4개, 경기-인천 0개

강애란 입력 2020. 09. 06. 12:59 수정 2020. 09. 06. 13:34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세는 한풀 꺾였지만, 최근 위중·중증환자가 늘어나면서 중환자 병상은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즉시 입원이 가능한 수도권의 위중·중증환자 치료병상은 서울지역 4개뿐이다.

당장 사용은 불가능하지만, 확진자 입원은 가능한 병상도 10개(서울 9개, 경기 1개, 인천 0개)에 불과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국적으로는 552개중 42개만 즉시입원 가능..위중-중증환자 163명
구급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세는 한풀 꺾였지만, 최근 위중·중증환자가 늘어나면서 중환자 병상은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즉시 입원이 가능한 수도권의 위중·중증환자 치료병상은 서울지역 4개뿐이다. 경기와 인천은 단 한 개도 없는 '제로'인 상태다.

당장 사용은 불가능하지만, 확진자 입원은 가능한 병상도 10개(서울 9개, 경기 1개, 인천 0개)에 불과하다.

수도권의 전체 보유병상 311개(서울 183개·인천 53개·경기 75개) 중 3%가량만 비어있는 셈이다.

전국적으로 보면 위중·중증환자 병상 552개 중 45개가 남아있고, 즉시 입원 가능한 병상은 42개다.

경증환자까지 수용하는 감염병전담병원의 전체 보유병상은 전국 3천925개로, 이중 입원 가능한 병상은 1천855개다. 수도권의 경우 802개(서울 280개, 경기 91개, 인천 431개)가 남아있다.

정부는 확진자가 한꺼번에 많이 발생할 경우 권역별 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기준 국내 위중·중증환자는 163명이다. 이는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최다 기록으로, 위중·중증환자는 지난달 18일(9명) 이후 꾸준히 증가해 20일간 18배 넘게 급증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