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추미애 장관, 유튜버 등 무더기 고발.."허위사실 게시"

심동준 입력 2020.09.06. 16:11

추미애 법무부 장관 측이 유튜버 등 10여명을 무더기 고발한 것이 뒤늦게 파악됐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추 장관 측은 지난 3월 보수성향 유튜버와 인터넷 카페 운영자 등 다수를 서울 관악경찰서에 고발했다.

추 장관 측은 유튜버와 카페 운영자 등이 허위사실을 게시하는 수법으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 장관 측의 명예훼손 등 고발 사건은 모두 2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월 유튜버·카페 운영자 등 경찰에 고발
명예훼손 주장..경찰, 곳곳 이첩 수사 중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지난 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0.09.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측이 유튜버 등 10여명을 무더기 고발한 것이 뒤늦게 파악됐다. 아들 휴가 미복귀 의혹과 불륜설 등 허위사실을 게시해 명예를 훼손했다는 주장이라고 한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추 장관 측은 지난 3월 보수성향 유튜버와 인터넷 카페 운영자 등 다수를 서울 관악경찰서에 고발했다. 고발 대상은 1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추 장관 측은 유튜버와 카페 운영자 등이 허위사실을 게시하는 수법으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발 접수 이후 사건을 검토한 뒤 종결 건을 제외한 약 10건을 서울 서초경찰서 등 주거지별 이첩을 통해 수사했다고 한다.

추 장관 측의 명예훼손 등 고발 사건은 모두 2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 송치된 사건도 있고 현재 수사 중인 사안도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