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아베의 굴욕..사퇴 표명하자 지지율 15%포인트 수직상승

김태균 입력 2020.09.07. 15:01 수정 2020.09.07. 15:56

코로나19 부실대응 등으로 줄곧 바닥에서 헤매던 아베 신조(66) 일본 총리의 국민 지지율이 사퇴를 일주일여 앞두고 15%포인트나 수직 상승했다.

스가 장관은 아베 총리 사임 발표 이전에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한 번도 3위 안에 들지 못했으나 자민당 내 7개 파벌 중 5개 파벌의 지지를 받는 등 대세 후보로 굳어지면서 국민들 사이에 인지도와 지지도가 급상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코로나19 부실대응 등으로 줄곧 바닥에서 헤매던 아베 신조(66) 일본 총리의 국민 지지율이 사퇴를 일주일여 앞두고 15%포인트나 수직 상승했다. 아이로니컬하게도 이제 그만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하자 나온 결과다. 그의 사임을 일본 국민들이 얼마나 바랐는지 잘 말해준다.

요미우리신문이 이달 4~6일 실시해 7일 공개한 ‘9월 여론조사’에서 아베 정권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52%로 지난 8월 조사(37%) 때보다 15%포인트나 상승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38%로 전월대비 16%포인트 떨어졌다. 지지하는 사람이 지지하지 않는 사람보다 많아진 것은 지난 3월 조사 이후 6개월 만이다.

요미우리는 “아베 총리의 사임 표명 후에 지지율이 대폭 상승한 것은 과거 정권들과 비교했을 때에도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과거 나카소네 야스히로 정권(1982~1987년) 말기 26%였던 지지율이 퇴진 때 49%까지 올랐지만, 이는 6개월에 걸쳐 이뤄진 회복이었다.

그동안 아베 총리를 적극 지지해온 요미우리는 “아베 총리가 건강상태 악화를 이유로 사의를 표명하면서 장기정권의 업적을 재평가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어떻게 해석하든 7년 8개월여에 걸친 아베 정권의 퇴장을 국민들이 크게 반기는 데서 비롯된 결과로 밖에는 받아들여질 수 없다.

이번 조사에서는 오는 14일 자민당 총재, 16일 총리 취임이 확실시되는 스가 요시히데(72) 관방장관에 대한 국민 지지율 확산세가 두드러졌다. 스가 장관은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 항목에서 이시바 시게루(63) 전 자민당 간사장, 기시다 후미오(63)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등 다른 2명의 후보를 제치고 46%의 응답률로 1위를 했다. 그동안 여론조사에서 줄곧 1위를 달려온 이시바 전 간사장은 33%로 주춤했고, 기시다 정조회장은 9%에 그쳤다.

스가 장관은 아베 총리 사임 발표 이전에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한 번도 3위 안에 들지 못했으나 자민당 내 7개 파벌 중 5개 파벌의 지지를 받는 등 대세 후보로 굳어지면서 국민들 사이에 인지도와 지지도가 급상승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