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중국 22일간 코로나 환자 '0'라더니..한국행 승객 5명 확진

김진방 입력 2020.09.07. 15:28 수정 2020.09.08. 18:24

중국에서 22일째 본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는 중국측의 공식 발표에도 불구하고 이 기간 중국발 한국행 승객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중국에서 출발해 한국에 도착한 승객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5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항서 자가 진단 앱 설치하는 승객들 [연합DB]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에서 22일째 본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는 중국측의 공식 발표에도 불구하고 이 기간 중국발 한국행 승객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중국에서 출발해 한국에 도착한 승객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5명이다.

이들의 국적은 파악되지 않았지만, 이 기간 중국 보건 당국은 해외 유입을 제외하고 본토 내 확진자가 0명이라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한중 양국에서 확인된 확진자 수에 차이가 생기자 일부에서는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됐다는 중국 당국의 통계 정확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또 한편으로는 중국에서 한국행 항공편을 타는 승객에 대한 방역 조치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현재 중국에서 한국행 항공편을 이용할 경우 비자 신청 시 핵산 검사 음성 증명서를 제출해야 하며, 한국에 도착하면 재차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외교 소식통은 "중국의 코로나19 안정세가 이어지는 상황"이라며 "조사를 해봐야 하겠지만 이번 사례는 무증상 감염자가 한국에 도착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사례는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경우"라며 "중국에서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검사가 이뤄지지 않는 이상 모든 경우를 예방하기는 사실상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소식통은 "중국발 한국행 항공편 이용 승객들에 대한 방역 조치는 철저하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중국 출발 전과 한국 도착 직후 이중으로 검사를 하기 때문에 확진자 유입을 충분히 모니터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chinakim@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