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점유율 64%..인도시장 평정한 현대·기아차 SUV

이선아 입력 2020.09.07. 16:47 수정 2020.09.08. 01:15

현대·기아자동차가 인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현대차의 현지 전략형 SUV 크레타가 판매량 1위 '굳히기'에 나선 데 이어 기아차의 소형 SUV 셀토스도 꾸준히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7일 현대·기아차와 인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대차의 크레타는 지난달 1만1758대 팔렸다.

인도 현지 매체들도 현대·기아차에 주목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크레타, 넉 달째 판매 1위
셀토스, 지난달 1만대 팔려 2위


현대·기아자동차가 인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현대차의 현지 전략형 SUV 크레타가 판매량 1위 ‘굳히기’에 나선 데 이어 기아차의 소형 SUV 셀토스도 꾸준히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차 크레타

7일 현대·기아차와 인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대차의 크레타는 지난달 1만1758대 팔렸다. 올초 2세대 크레타를 출시한 뒤 5월부터 4개월 연속 ‘가장 많이 팔린 SUV 1위’에 올랐다.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판매량이 96% 늘었다. 기아차의 셀토스도 지난달 1만655대 팔려 SUV 판매량 2위에 등극했다. 두 모델의 인도 SUV 시장 점유율을 합하면 64%를 넘는다.

인도 현지 매체들도 현대·기아차에 주목하고 있다. 자동차전문매체 러시레인은 “크레타가 SUV 부문의 선두(pole position)를 유지했다”며 “2020년 신형 크레타는 인도 SUV의 왕(The king of the SUV segment in India)”이라고 표현했다. 힌두스탄타임스는 “록다운(이동제한령)이 해제된 뒤 크레타와 셀토스 간 경쟁이 격화되고 있다”며 “셀토스가 크레타의 인기를 따라잡을 날이 머지않았다”고 보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지에서 최초로 선보인 온라인 구매 플랫폼 ‘클릭 투 바이’를 통한 판매량이 증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클릭 투 바이는 시승 예약부터 차량 배송 일정 조율 등 모든 구매 과정을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플랫폼이다. 서비스 운영 두 달 만에 1만5000대 이상 판매될 정도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SUV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체 판매 순위도 2위를 지켰다. 3위와의 격차가 크다. 현대차는 지난달 4만5809대를 판매해 마루티스즈키(11만5325대)에 이어 2위를 유지했다. 타타(1만8580대) 마힌드라(1만3651대) 등이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총 1만853대를 팔아 5위에 올랐다.

인도 내 자동차 수요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인도 정부가 록다운을 해제하면서 억눌렸던 소비가 폭발하는 ‘펜트업’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여기에 오는 11월 인도 최대 축제 ‘디왈리’가 예정돼 있어 이 기간 특수도 예상된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