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추미애 아들 의혹에 총대 멘 그들..'조국 수호대' 또 떴다

박해리 입력 2020.09.08. 16:12 수정 2020.09.08. 16:4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8.31/뉴스1


“5% 허물과 95% 허위사실 공격이다”(2019년 9월 20일)
“무책임하고 터무니없는 정치공세를 계속하고 있다”(9월 4일)

두 발언 모두 김종민 민주당 의원이 1년여 시차를 두고 한 말이다. 하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다른 하나는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역 의혹에 대한 반박이다. 시기만 다를 뿐 김 의원은 전·현직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의혹을 적극적으로 방어했다.

추 장관 의혹을 두고 야권에선 “조국 데자뷔”(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라는 비판이 나온다. 실제로 일부 여권 인사의 발언은 1년 전 조국 사태 때와 복사판처럼 닮아있다. 1년 전 조국 수호대를 자처하며 야당 공세에 맞선 모습을 그대로 재연하고 있다.

민주당 인사들, 조국사태 때와 최근 추미애 의혹 관련 발언.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20대 국회 법사위원이던 김종민 의원은 조국사태 때 야당 질의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9월 6일 국회 법사위 회의에서 “봉사활동 잘했다고 표창을 준 것이지 대학원 가라고 준 것이 아니다. 고려대 학생이 동양대 표창장이 뭐가 필요하겠느냐”고 했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득표율 1위(19.88%)로 최고위원이 된 김 의원은 지난 4일 최고위 회의에서 추 장관 의혹에 대해 “터무니없는 정치공세가 계속되는 것은 군대 보낸 어머니들을 괴롭히는 것이다. 국민 누구나 수술을 해 걷기가 어려우면 휴가를 내거나 병가를 낼 수 있는 군 규정이 있다”고 말했다.

“군에 안 갈 수 있는 사람인데도 군에 갔다는 게 상찬되지 못할망정….”이라고 말한 설훈 민주당 의원도 과거 조국 사태 때 조 전 장관을 감싸는 발언을 했다. 설 의원은 “대학생 조국 퇴진 운동 참여자는 1%뿐이다”(2019년 9월 20일, 라디오 인터뷰)고 했다.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구속영장이 발부된 것에 대해서는 “본질적으로 조국 타깃으로 검찰개혁 못 하겠다는 큰 프레임이다”(2019년 10월 24일, 라디오 인터뷰)라고 했다.

판사 출신 박범계 민주당 의원도 변함없다. 박 의원은 지난해 10월 7일 라디오에서 “현직 대통령이 탄핵으로 교도소 가 있는 사태 때도 최순실 압수수색 영장이 46건 나왔다. 조국 관해서는 70건으로 검찰이 더 일사불란하다”고 지적했다. 같은 해 8월 한 방송에서 ‘조국을 한마디로 정의해달라’는 사회자의 요구에 “조국은 검찰개혁이다. 조국이라는 후보자를 빼놓고서는 검찰개혁을 이야기하긴 어렵다”고 했다.

박 의원은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해 지난 7일 라디오에서 “법무부 장관 두 분이 어쨌든 이런 풍파를 지금 겪고 있고 온통 뉴스가 그렇게 장식을 하는 점에서 굉장히 안타깝다”며 “현재까지 검찰이 이 추 장관 고발사건에 대해서 특별히 왜곡됐거나 은폐 조작을 했다는 증좌는 없다”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청와대와 화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9.8/뉴스1

조국 사태 당시 당 대변인을 맡았던 이재정 의원도 8일 라디오에서 추 장관을 감싸는 발언을 했다. 이 의원은 “이미 의혹이 해소된 부분까지도 계속 쌓여가며 정치적 공방으로 흘러가는 국면이 있다. 언론보도 한 거랑 의혹 제기한 부분의 사실관계가 다르고 해명이 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대변인 시절 이 의원은 조국 전 장관이 기소된 이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인디언 기우제식 억지수사라는 비판 드세다. 뻔뻔하고 궁색한 결과”라고 했다. 조국 후보자의 기자간담회가 국회에서 열리는 것에 대해 국회 사무처 내규 위반이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이러니 기레기 소리 듣는다”(2019년 9월 4일)고 했다.

민주당 법률위원회 부위원장인 현근택 변호사는 추 장관 아들 변호를 맡았다. 현 변호사는 8·29 전당대회 과정에서 박주민 후보의 대변인이었다. 과거 조국 사태 때는 “부정입학이 아니다. 법무부를 탈검찰화하고 사법개혁 완수하는데 흠집을 내기 위한 것”(2019년 8월21일)이라고 말했다.

현 변호사는 지난 7일 라디오에 출연해 추 장관 보좌관이 부대에 직접 전화했다는 보도에 대해 “친했던 보좌관이 있을 수 있다. 그분한테 부탁해 문의 정도 했을 것 같고, 결론적으로 개인 연가를 썼기에 큰 문제는 안 된다”고 했다. 8일 라디오에서는 “카투사는 미 육군 규정이 적용된다. 주말에도 외출이 자유롭고 보관기관이 1년이기 때문에 근거 서류가 없다”고 했다.

'조국 수호대'가 '추미애 수호대'로 변화하는 과정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주로 적극적으로 발언하는 이들은 대부분 친문 인사"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임명한 장관에 대한 공격이 곧 문 대통령에 대한 공격이라는 판단 하에 앞장서 싸우는 것"이라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역시 여기서 밀리면 안 된다며 적극 엄호에 나섰고 조국 사태랑 똑같이 돌아가는 중이다”라며 “결말도 아마 똑같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추 장관 아들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추 장관님 아들 문제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그동안 언급을 해오지 않았던 것에 따라 이번에도 특별히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