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韓 주도로 ISO 팬데믹대응반 신설.."K방역 국제표준화 속도"

권혁준 기자 입력 2020. 09. 09. 11:01

기사 도구 모음

국제표준화기구인 ISO에 팬데믹 대응 국제표준화를 전담 추진하는 작업반이 우리나라의 주도로 신설됐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팬데믹 대응을 위한 ISO 작업반을 우리나라 주도로 신설함에 따라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 작업이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면서 "신설 작업반이 팬데믹 대응에 즉시 활용할 수 있는 국제표준을 제정해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종원 대구첨단의료 센터장이 의장.. K-방역모델 표준화 논의
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절차 신규작업 표준안 채택
서울 용산구 한남동 공영주차장에 마련된 도보형 이동형(워킹스루) 선별진료소. /뉴스1 DB © News1 이재명 기자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국제표준화기구인 ISO에 팬데믹 대응 국제표준화를 전담 추진하는 작업반이 우리나라의 주도로 신설됐다. 이에 따라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 작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는 지난 7월30일부터 8월30일까지 한 달 간 진행된 국제투표를 통해 ISO에 '팬데믹 준비와 대응' 작업반이 신설됐다고 9일 밝혔다.

작업반은 ISO의 보건경영 분야 기술위원회(ISO/TC 304) 내에 설치된다. 김종원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센터장이 3년 임기의 의장을 맡아 국제표준화 작업을 이끌 예정이다.

이번 작업반 신설은 지난 6월 열린 'K-방역 국제 웨비나'에서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에드워드 니조로지 ISO 회장에게 팬데믹 대응 표준화를 전담할 조직 설립을 요청한 이후 본격적으로 추진된 것이다. 이후 리 웹스터 보건경영 위원회 간사와 안선주 성균관대 교수가 수차례의 실무 협의를 통해 작업반의 명칭과 작업 범위 등을 정했고, 국제투표에서 정회원국(18개국) 중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받아 확정됐다.

작업반 신설과 함께 우리나라가 지난 6월초에 ISO/TC 304에 제안한 '도보 이동형(Walk-Thru)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 절차'도 3개월여의 국제투표를 거친 끝에 정회원국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어 신규작업표준안(NP : New work item Proposal)으로 채택됐다.

신규작업표준안(NP)은 ISO의 국제표준(IS) 제정절차의 첫 단계로, 제출된 특정 사안이 공식 안건으로 인정됐음을 뜻한다. 이후 작업반초안(WD), 위원회안(CD), 국제표준안(DIS), 최종국제표준안(FDIS) 등의 과정을 거쳐 IS 제정을 받게 된다.

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 절차 신규작업표준안은 안선주 성균관대 교수를 중심으로 새로운 검사장비를 직접 고안한 부산 남구보건소 안여현 사무관, 한국형 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개발 운영한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의 이지용 감염내과 과장 등이 참여한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실무작업반’에서 논의를 거쳐 마련한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달 초 먼저 신규작업표준안(NP)으로 채택된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 절차'와 이번에 새롭게 채택된 '도보 이동형(Walk-Thru)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 절차'에 대한 국제표준화 작업(3~5년 소요)을 모두 이번에 신설된 작업반(WG)에서 추진하게 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팬데믹 대응을 위한 ISO 작업반을 우리나라 주도로 신설함에 따라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 작업이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면서 "신설 작업반이 팬데믹 대응에 즉시 활용할 수 있는 국제표준을 제정해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starburyn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