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코로나에 멈춘 뉴욕 식당, 반년 만에 실내 영업 재개

박종원 입력 2020.09.10. 08:50

지난 3월 코로나19 창궐 이후 실내 영업을 중단했던 미국 뉴욕의 식당들이 오는 30일부터 영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뉴욕시 식당들이 오는 30일부터 실내 운영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실내 영업이 문제없이 이뤄지고 지역 감염률이 눈에 띄게 오르지 않을 경우 뉴욕시 식당이 수용률 50%를 유지하면서 영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6월 25일 미국 뉴욕주 뉴욕시에서 식당을 찾은 시민들이 실내 좌석이 아닌 야외 좌석에서 식사를 하고 있다.로이터뉴스1

[파이낸셜뉴스]지난 3월 코로나19 창궐 이후 실내 영업을 중단했던 미국 뉴욕의 식당들이 오는 30일부터 영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뉴욕시 식당들이 오는 30일부터 실내 운영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손님은 실내 수용률의 25%를 넘지 않아야 한다.

한때 미국의 코로나19 집중 발생지였던 뉴욕주는 엄격하게 경제 활동을 제한했다. 3월 중순부터 뉴욕주 식당은 실내 영업을 할 수 없었다. 이후 주의 일부 도시 식당은 실내 영업이 다시 허용됐지만 뉴욕시의 경우 여전히 금지된 상황이었다.

쿠오모 주지사는 실내 영업이 문제없이 이뤄지고 지역 감염률이 눈에 띄게 오르지 않을 경우 뉴욕시 식당이 수용률 50%를 유지하면서 영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뉴욕주는 이와 관련한 결정을 11월 1일까지 내릴 방침이다. 그는 "감염률이 급증하면 언제든지 비상정지 버튼을 누를 수 있다. 우리는 언제든 그렇게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식당들은 실내 운영 재개와 함께 의무적으로 식당 입구에서 모든 손님의 체온을 재야한다.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야 하며 자정 이전에 문을 닫아야 한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