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길이 늘이고 줄여도 성능 유지하는 이차전지 개발

손대성 입력 2020.09.10. 10:21

길이를 늘였다가 줄여도 성능을 유지하는 이차전지가 개발됐다.

포항공대(포스텍)는 화학과 박수진 교수, 송우진 박사(현 충남대 유기재료공학과 교수), 박사과정 이상엽씨 연구팀이 울산과학기술원(UNIST) 송현곤 교수, 황치현 박사 연구팀과 함께 '야누스 페이스 전극'을 이용해 이 같은 이차전지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야누스 페이스 전극' 이용..폭발 위험 없는 착용기기 구현
늘어나는 아연-은 전지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길이를 늘였다가 줄여도 성능을 유지하는 이차전지가 개발됐다.

포항공대(포스텍)는 화학과 박수진 교수, 송우진 박사(현 충남대 유기재료공학과 교수), 박사과정 이상엽씨 연구팀이 울산과학기술원(UNIST) 송현곤 교수, 황치현 박사 연구팀과 함께 '야누스 페이스 전극'을 이용해 이 같은 이차전지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다양한 신체 움직임에도 화재나 폭발 위험이 없는 착용 전자기기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변화된 형태에서 안정적으로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이차전지가 필요하다.

수계 전해질을 기반으로 한 아연-은 전지는 우수한 출력과 안전성을 보여 착용기기 전원 소자로 사용하기에 적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착용 기기에 적용하려면 우수한 신축성과 안정적 수명 보장을 위한 새로운 전극 도입이 필요하다.

연구팀은 두 개의 얼굴을 지닌 로마신화의 신 '야누스'처럼 양극과 음극이 한 전극에 구성된 '야누스 페이스 전극'을 사용해 늘어나는 성질을 지닌 아연-은 이차전지를 개발했다.

야누스 페이스 전극은 늘였다가 줄이는 일을 200회 반복했음에도 문제가 없고 전도도 역시 우수했다.

야누스 페이스 전극을 기반으로 만든 연신성 이차전지는 200번의 충·방전 후에도 초기 용량 90%를 유지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트 펑셔널 머티리얼스'에 최근 실렸다.

박수진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이차전지를 다양한 착용 기기에 적용하면 '입는 컴퓨터 시대'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진 교수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