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러시아 백신 데이터 이상해" 과학자 27명 편지 보냈다

황시영 기자 입력 2020. 09. 11. 09:15 수정 2020. 09. 11. 09:39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의 신뢰성과 관련해 과학자들이 의문을 제기했다.

미 CNBC방송은 10일(현지시간) 과학자 27명이 러시아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실험 데이터가 "불완전하고 있을 것 같지 않은 패턴을 보인다"고 지적한 내용을 담은 공개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관련없는 면역세포들, 다수의 피실험자에서 반응 '동일'
[모스크바=AP/뉴시스] 러시아는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사진)'이 세계최초로 공식 등록됐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모스크바 소재 니콜라이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학 및 미생물학 센터에 백신이 진열돼있는 모습. 2020.8.12.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의 신뢰성과 관련해 과학자들이 의문을 제기했다.

미 CNBC방송은 10일(현지시간) 과학자 27명이 러시아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실험 데이터가 "불완전하고 있을 것 같지 않은 패턴을 보인다"고 지적한 내용을 담은 공개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해당 공개서한은 러시아 백신의 초기 임상시험 결과를 지난 4일 게재한 의학전문지 랜싯의 편집장에게 송부됐다.

서한에 서명한 27명은 대부분 유럽 출신이지만 미국과 아시아의 과학자도 일부 포함됐다.

과학자들은 가말레야 센터의 임상시험에 참가한 다수의 피실험자가 각기 다른 시점에서 '동일한' 항체 수치를 보였다는 점에 주목했다.

공개서한은 "보고된 실험들에서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다수의 데이터 패턴이 있다"며 "확률적인 측면에서 매우 가능성이 적은 일"이라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랜싯에 실린 임상시험 결과에 수치 데이터가 부족하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특히 명백한 중복이 탐지된다는 점과 관련해 제시된 데이터의 신뢰성에 대한 어떠한 결론도 내릴 수 없다"고 평가했다.

공개서한에 서명한 엔리코 부치 미국 템플대 교수는 CNBC에 "우리는 공개된 데이터가 완전한 것과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명확한 설명을 요구한다. 요점은 데이터가 누락됐고, 이상한 데이터 패턴이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부치 교수는 전혀 관련이 없는 다른 면역세포들이 다수의 피실험자에서 동일한 반응을 일으켰다는 점을 지적했다.

부치 교수는 전혀 관련이 없는 다른 면역세포들이 다수의 피실험자에서 동일한 반응을 일으켰다면서 "CD4와 CD8은 전혀 다른 종류의 면역세포다. 어떻게 9명이 똑같은 수의 CD4와 CD8을 가질 수 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과학자들의 문제 제기에 랜싯 측이 가말레야 센터에 답을 요청한 상태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달 11일 가말레야 센터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국가 승인)했으나, 대규모 3상 임상시험을 건너뛰고 공식 등록해 우려를 낳고 있다.자들의 문제 제기에 랜싯 측이 가말레야 센터에 답을 요청했다고 부치 교수는 전했다.

황시영 기자 apple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