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전쟁 중 장수 부르면 되겠나" 정은경 임명장 들고 간 文대통령

정우상 기자 입력 2020. 09. 11. 11:26 수정 2020. 09. 11. 16: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충북 오송 질본 현장서 질병관리청장 임명장 수여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에서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위해 충북 오송의 질병관리본부(질본)를 찾았다. 문재인 정부에서 대통령이 장·차관에게 임명장을 청와대 밖에서 수여한 것은 처음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차관급에게 임명장을 직접 주는 것도 이례적이다. 청와대는 “전쟁 중인 장수를 청와대로 부를 수 없어 직접 현장을 방문한 것”이라고 밝혔다. 질본은 정부 조직 개편에 따라 12일부터 청으로 승격된다.

문 대통령은 “세계에서 모범으로 인정받은 k방역의 영웅, 정은경 본부장님이 승격되는 질병관리청의 초대 청장으로 임명된 것을 축하한다”며 “지금 한시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질본 상황을 감안하고, 또 무엇보다도 관리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초대 청장의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더욱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질본이 청으로 승격된 사실 그 자체, 그리고 또 초대 청장의 임명식을 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가지는 사실 자체가 대통령과 국민들이 여러분들께 보내는 최고의 감사며 격려 뜻이 담겨 있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코로나와 언제까지 함께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하루빨리 우리 국민을 정상적인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

정은경 신임 청장은 “질병관리청 출범은 코로나19 위기를 신속하게 극복하고 앞으로 신종 감염병에 대해 전문적이고 어떤 체계적으로 그리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라는 국민의 뜻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멀리 오송까지 방문해서 직원과 함께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주신 대통령님과 보건복지부 장관님, 인사혁신처 처장님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에서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발언하고 있다. 정 초대 청장이 문 대통령의 격려 발언을 들은 뒤 허리를 깊이 숙이고 있다. /뉴시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