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이스타 해고 사태 '이상직 책임론'..여당서도 "무책임" 질타

노진호 기자 입력 2020. 09. 11. 21: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대량 정리해고 사태를 겪는 이스타항공 관련해 저희 JTBC는 꾸준히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책임을 지적해 왔습니다. 오늘(11일)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이, 이 의원의 책임론을 공식적으로 거론했습니다. 여당 지도부에서도 처음으로 비판이 나왔는데요.

노진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에서 이스타항공 사태를 불러온 이상직 의원에 대한 성토가 나왔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사실상 소유주인 이상직 의원은 최소한의 노동자들의 고용안정보장기금도 못 받도록 보험료도 떼먹고 앉아 있고…]

이스타항공이 고용보험료 5억 원을 내지 않아 정리해고 된 직원들이 지원금조차 받지 못한다는 겁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도 이상직 의원의 책임을 인정했습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이스타가 가지고 있는 지배구조의 문제라든가 M&A 결정하고 난 이후의 처신이랄까 이런 것에 대해서 상당한 문제가 있다고 생각이 됩니다.]

국토부는 이스타항공 사태의 주무부서입니다.

민주당 지도부에서도 비판이 나왔습니다.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우리 당 국회의원이 이스타 창업주였던 만큼 더 책임 있는 자세로 이 사태에 대처할 필요가 있습니다.]

여당이 그동안 같은당 소속 의원이라고 소극적인게 아니냔 비판이 커지자 선긋기에 나섰다는 분석입니다.

국민의힘은 이 의원을 횡령·배임 등 혐의로 고발한 데 이어 민주당 책임론까지 거론하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이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이스타항공을 돕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직원 정리해고 사태나 임금 체불 관련 등에 대해선 입장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