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홧김에" 편의점 차량 돌진 30대 여성..경찰, 공포탄 쏴 제압(종합)

윤용민 입력 2020. 09. 15. 23:37

기사 도구 모음

30대 여성이 홧김에 자신의 승용차로 편의점을 들이받아 가게를 파손한 사건이 일어났다.

경찰은 난동을 부리던 이 여성을 공포탄을 쏴 제압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5시 53분께 경기 평택시 포승읍 인근 편의점으로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돌진해 가게를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편의점을 들이받은 차량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승용차에 타고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 평택경찰서는 15일 특수재물손괴 및 업무방해 등 혐의로 A(39·여)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이동률 기자

지난 6월에도 같은 혐의로 현행범 체포 이력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30대 여성이 홧김에 자신의 승용차로 편의점을 들이받아 가게를 파손한 사건이 일어났다. 경찰은 난동을 부리던 이 여성을 공포탄을 쏴 제압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5일 특수재물손괴 및 업무방해 등 혐의로 A(39·여)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5시 53분께 경기 평택시 포승읍 인근 편의점으로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돌진해 가게를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편의점 안으로 돌진 한 뒤에도 약 20분간 차를 앞뒤로 움직이며 매점 안 집기 등을 부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편의점을 들이받은 차량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승용차에 타고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계속해서 난동을 부리자 공포탄 1발을 허공으로 쏴 제압했다.

당시 매장 안에는 30대 점주와 본사 직원 2명 등 모두 3명이 있었지만 다행히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편의점 점주와 말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이 편의점에서 난동을 부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A씨는 지난 6월에도 편의점에서 행패를 부리다 현행범 체포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가 음주를 했거나 마약 복용을 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는 현재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now@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