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TF비하인드] 류호정, 논란의 '원피스' 또 입은 이유

문혜현 입력 2020.09.16. 00:01

15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또 한번 국회 본회의장에 '붉은색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지난달 4일 류 의원이 처음으로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정치권 안팎에 상당한 파장이 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5일 국회 본회의장에 다시 '붉은 원피스'를 입고 참석했다. 류 의원은 "국회 윤리특위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갈아입었다"고 밝혔다. /이새롬 기자

"일하는 곳 어디서든 입을 수 있어…아까워서 한번 더 입었다"

[더팩트|문혜현 기자] 15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또 한번 국회 본회의장에 '붉은색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지난달 4일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그 화제의 원피스다.

류 의원이 본회장에 모습을 드러내자 언론사 카메라는 다시 한번 주목했고, 온라인은 금새 뜨거워졌다. 화제의 원피스를 또 입고 본회의장에 등장한 이유가 궁금했다.

류 의원은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본회의 전에 있었던 21대 국회 첫 윤리특위 회의에 입고 가려고 입었다"며 "이 옷이 예전 같았으면 논란이 되거나, 윤리위에 회부를 하려고 했을지는 모르겠지만, 2020년엔 일하는 곳 어디서든 입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류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했을 당시 검은색 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 류 의원은 오전 회의를 마치고 원피스로 환복한 뒤 윤리위 회의에 참석했다. 이후 바로 이어진 본회의 일정을 수행하기 위해 본회의장으로 향했다.

15일 오전 국회 산자위 회의에 참석한 류 의원. 검은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있던 류 의원은 국회 윤리특위 참석을 위해 환복했다. /이새롬 기자

지난달 4일 류 의원이 처음으로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정치권 안팎에 상당한 파장이 일었다. 찬반 논쟁은 물론 류 의원을 향한 도 넘은 비난도 이어졌다. 류 의원은 당시 "저의 원피스로 인해 공론장이 열렸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정치의 구태의연, 여성 청년에게 쏟아지는 혐오발언이 전시됨으로써 뭔가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겠나. 이렇게 '긁어 부스럼'을 만드는 게 진보 정치인이 해야 할 일 아닐까"라며 국회 변화를 주장한 바 있다.

류 의원은 이에 대해 "제 옷이 너무 논란이 돼서 한번 밖에 입지 못했다. 아까워서 한번 더 입었다"며 "이제 가을옷을 입어야 하기도 하고, 여름이 다 지나가고 있기 때문에 다시 입었다"며 웃었다.

당초 해당 원피스는 류 의원이 한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보좌진의 옷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도 보좌진에게 빌려 입은 걸까. 류 의원은 "그 사건으로 옷이 너무 유명해져서 (보좌진이) 그냥 제게 주셨다. 본인이 입을 수가 없겠다며 주셨고, 마침 그즈음이 생일이기도 했다. 그래서 겸사겸사 받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moone@tf.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