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전국민 독감 접종' 논의에..의료진들 "잘못된 시그널 위험" 왜?

양새롬 기자 입력 2020.09.16. 11:32 수정 2020.09.16. 20:2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긴급재난지원과 관련 정부의 '13세 이상 통신비 2만원 1회 지원' 방침을 놓고 대립하던 여야가 '전 국민 독감백신 무료 접종'을 논의하는 모양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전국민 독감백신 무료 접종을 건의합니다', '전국민 독감예방접종 무료 실시 혜택', '통신비 2만원 지원 철회하고 온국민 독감백신 무료 접종해주세요' 등의 청원이 여러 건 올라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만성·면역저하 질환자 무료접종 기다리다 시기 놓치면 위험"
2020.9.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긴급재난지원과 관련 정부의 '13세 이상 통신비 2만원 1회 지원' 방침을 놓고 대립하던 여야가 '전 국민 독감백신 무료 접종'을 논의하는 모양새다.

앞서 방역당국은 독감 예방 접종에 대해 무료지원 백신을 기존 3가에서 4가로 예방 범위를 확대하고, 무료 접종 대상도 기존 Δ생후 6개월~13세 Δ임신부 Δ만 65세 이상 어르신에서 Δ만 14세~18세 어린이 Δ만 62~만 64세 어르신까지 확대했다. 국민 총 1900만명이 무료 접종 대상이다.

국민의힘 주장은 기존 3000만명 접종 분량 가운데 무료 접종 이후 남은 1100만명 규모의 유료 접종분을 무료화하자는 것이다.

정부가 추석 전 긴급지원을 집행하기 위해선 오는 22일 본회의에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통과가 필수적인 만큼,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주장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취지에는 동의하면서도 이같은 논의가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 대책위원장인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전국민까지는 안 되더라도 돈을 내고 맞는 분량 중에서 일부 고위험군이라든지 만성질환자, 아니면 접촉을 많이 해야 되는 보육교사나 이런 분들한테 예방접종을 무료로 좀 더 해주자는 논의는 가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무상공급 대상 이외에도 독감백신을 꼭 맞아야 되는 고위험군이 존재한다"며 "필요하다면 나머지에 대한 백신접종을 무상으로 진행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다만 엄 교수는 "유료접종을 하는 분들 중에 여러가지 만성적 질환이나 또는 면역저하질환을 가진 분들 같은 경우 접종시기를 잘 지켜야 되는데 독감백신이 무료접종화될 수 있다는 신호를 주면 접종을 안하고 기다릴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접종시기가 늦어지게 되고, 유행시기 전에 항체가 형성 안 되는 그런 상황이 되면 위험할 수 있다"며 "지금 접종 사업과 접종 일정에 영향을 주지 않는 상태에서 빠르고 확실한 결정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실제 온라인에서는 독감 백신 무료접종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운 모양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전국민 독감백신 무료 접종을 건의합니다', '전국민 독감예방접종 무료 실시 혜택', '통신비 2만원 지원 철회하고 온국민 독감백신 무료 접종해주세요' 등의 청원이 여러 건 올라 있다. 맘카페 등 커뮤니티에서도 '돈 주고 접종할 분들 좀 기다렸다 맞으세요' 등의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정부가 전 국민 독감백신 무료접종에 대해 빠르고 정확하게 판단을 해야 하는 이유다.

일단 방역당국은 전날(15일) 이에 대해 "여러 가지 방역 또는 역학적 논리상 전체 국민에 대해서 접종하는 것이 필요성이 낮기도 하고, 또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 고위험군이 아닌 경우에는 초기 의심증상때 항바이러스제 투약으로 유행을 억제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타미플루 등 항바이러스제는 1100만명분 이상 비축돼 있다고도 부연했다.

flyhighrom@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