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하태경 "서욱, 군인 같지 않고 권력 눈치 봐..낙제하시겠네"

박미영 입력 2020.09.16. 11:59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서욱 국방장관 후보에 대해 "추 장관 아들이 특혜를 받은거냐 아니냐 간단한 문제를 질문했는데 빠져나가려고 한다. 군인같지 않고 권력 눈치만 보는 사람"이라고 쏘아 붙였다.

하 의원은 "추 장관 아들 문제는 정치적 공세가 아니라 국민적 관심이 있는 사안"이라며 "후보자가 오늘 어떤 답변을 하느냐를 보고 올곧고 강직한 사람이냐 권력 눈치를 보는 사람이냐를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夏 "같은 병인데 휴가 연장 못받고 복무한 장병은 바보였나"
서욱 "부대 지휘자 판단 영역..검찰 수사로 판단했으면 해"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성진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서욱 국방장관 후보에 대해 "추 장관 아들이 특혜를 받은거냐 아니냐 간단한 문제를 질문했는데 빠져나가려고 한다. 군인같지 않고 권력 눈치만 보는 사람"이라고 쏘아 붙였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장관 후보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낙제하시겠다"고 했다.

하 의원은 "추 장관 아들 문제는 정치적 공세가 아니라 국민적 관심이 있는 사안"이라며 "후보자가 오늘 어떤 답변을 하느냐를 보고 올곧고 강직한 사람이냐 권력 눈치를 보는 사람이냐를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이 후보자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날이다. 국민만을 생각하면 권력자에 잘못보여도 국민들이 박수치고 지지하면 장관이 된다. 답변을 잘 해달라"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가장 큰쟁점은 어제 제가 (대정부질문에서) 정경두 국방장관한테도 (추 장관 아들이 다른 사병과 달리 특혜를 받았는지) 물어봤는데 정 장관 말이 저한테 답변할 때 하고 후반에는 아닌 것처럼 해서 지금 논란만 커지고 있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이어 추 장관 아들과 같이 무릎 수술을 받은 병사의 사례를 언급하며 "병원 기록이 3일밖에 없어서 추가로 병가요청을 했는데 전부다 거부당했다. 그래서 개인 휴가 뺐는데 추 장관 아들은 4일 병원 기록이 있는데 18일이나 병가를 주냐라고 하더라"며 "이렇게 아픈데도 군 복무했는데 우리는 바보였냐고 하더라. (후보자는) 답변해보시라. 이 많은 국방의 의무를 수행한 이들은 바보였냐"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서 후보자는 "군의 규정은 어느 누구 하나 특혜를 주자고 하는 규정은 없다"면서 "모두 다 동일하게 적용받아야하는데 문제는 부대마다 사안마다 지휘관의 판단 영역이 있는데 그것마저 규정이 명확했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하 의원은 "돌려서 말하지 마시고. 오늘 보니까 낙제하시겠다. 단순하다. 답변은 추 장관 아들이 특혜를 받은거냐 아니면 이 많은 흑수저 장병들이 불이익을 받은거냐"라고 되물었다.

서 후보자가 "지휘관의 입장, 용사들마다, 케이스마다 다를텐데"라고 재차 같은 답을 하자 하 의원은 "똑같은 사람이네. 군인이 군인같지 않고 눈치만 보는 사람이다"라고 면박을 줬다.

하 의원이 이어 "케이스는 단순하다. 같은 병인데 병가를 못받았다고 한다"고 하자 서 후보자는 "지휘자마다 다르다"라고 했다.

그라자 하 의원이 "그러면 그(추 장관 아들) 외 모든 장병을 판단한 지휘관은 잘못한거냐"라고 되물었고 서 후보자는 "그렇게 평가하는건 아니다. 상황따라 잘했다 잘못했다를 여기서 판단하기는 어렵다"라고 답했다.

하 의원은 "장관이 되겠다는 사람이 자기 판단이 없다. 국민이 장관 자격이 있다고 하겠나"라고 말하자 서 후보는 "국민들이 보셔도 지휘하는 부대마다 상황이 다르고 환자 상황이 다르고, 그래서 육군 규정을 만들어 놓치만 지휘관 판단 영역도 만들어 놓는데 그것이 어떻게 적용됐는지 검찰 수사를 갖고 판단했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하 의원 질의가 끝나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하태경 의원 질문에 상당한 의문이 있어 한말씀 드린다"면서 "추 장관 아들 시각은 국민마다 다르다. 특혜로 보는 국민도 있고 아닌 국민도 있다. 내 양심을 걸어도 특혜가 아니다. 있는 사실을 뒤집어서 덮어씌우려고 하는 것이 지금의 있는 상황"이라고 맞받아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ksj87@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